광고

영광군, 불법 옥외광고물과의 전쟁 선포..."강력한 행정조치할 것"

오승국 기자 | 기사입력 2020/04/07 [15:14]

영광군, 불법 옥외광고물과의 전쟁 선포..."강력한 행정조치할 것"

오승국 기자 | 입력 : 2020/04/07 [15:14]

 

 사진=영광군

 

[시사코리아 = 오승국 기자]영광군(군수 김준성)이 불법 옥외광고물과의 전쟁을 선포했다.

 

최근 코로나19 재난상황으로 단속이 느슨해진 틈을 타 불법 옥외광고물이 기승을 부려 주민들의 불만이 극에 달해 영광군이 강력 대응에 나선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집중단속 대상은 주로 주민들의 빈축을 사고 있는 △아파트 분양 및 임대 광고 △점포정리 광고 △가전제품 할인행사 홍보 등 다량 게시된 현수막과 벽보를 비롯한 유동 광고물이다.

 

영광군은 그동안 도시 미관을 크게 저해하고 운전자의 시야를 가려 교통사고를 유발할 가능성이 있는 현수막과 벽보를 게시한 업체에 대해 구두로 계도하는 한편 군과 읍면 합동으로 매일 시가지를 중심으로 정비해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법행위가 근절되지 않아 상습 위반자 및 다량 게시자를 대상으로 무관용 대응원칙을 적용하여 과태료 부과는 물론 고발조치도 불사하는 등 적극적으로 대응할 방침이다.

 

영광군 관계자는 “코로나19 여파로 힘든 자영업자들의 입장을 고려하여 불법 옥외광고물에 대해 구두로만 계도해왔으나 최근 들어 심각해진 일부 업체의 양심 없는 행태를 더이상 묵과할 수 없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며 “앞으로도 잦은 민원을 유발하고 군민들의 안전을 해치는 불법 옥외광고물에 대해서는 지속적으로 강력하게 단속할 계획이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