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시사칼럼] 해외발 코로나19 확진자 갈수록 급증...'해외유입 차단' 지금 더 절실하다

김재순 기자 | 기사입력 2020/04/01 [21:57]

[시사칼럼] 해외발 코로나19 확진자 갈수록 급증...'해외유입 차단' 지금 더 절실하다

김재순 기자 | 입력 : 2020/04/01 [21:57]

 

 

 


해외로부터 유입된 우리 국민들 중에 확진자가 1일 현재 총 560명에 달하면서 급격히 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우리 정부가 해외입국자 폭증에 대비해 자가격리 앱 서버를 대폭 증설하는 등 대책을 마련했다고 하지만 겸역당시엔 무증상으로 들어오고서도 늘고 있는 이들 해외유입 확진자들앞에 속절없이 뚫리어서는 안된다는 절박감에 고삐를 죄고있다. 때로는 자가격리 의무 위반자에 대한 법적 조치 등을 내세우며 강경대응을 하고 있는 상태다.

 

신속한 진단검사 도구(키트) 개발과 확대를 통한 빠른 검사로 대구 신천지에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처해 온 한국이 이들 해외입국자들로 인해 방역에 새 국면을 맞은 셈이다. 세계적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팬데믹·pandemic) 속에서 1% 수준이었던 해외 유입 사례가 1일 오전 0시 기준 560명으로 전체의 5.7%까지 치솟았기 때문이다.

 

우선 우리 정부는 '입국 금지' 대신 '모든 해외 입국자 2주간 자가 격리' 카드를 꺼냈다. 하루 평균 7000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는 해외 입국자 자가 격리가 필요한 상황에서 '자가 격리 안전보호 앱'이 주목받는 이유다. 전담 공무원이 일대일로 관리하지 않고 한명이 최소 10명에서 최대 30명까지도 자가 격리 상태를 관리할 수 있기 때문이다.

 

당장 자가 격리 담당 공무원을 전국 지방자치단체에 대폭 충원할 수 없는 상황에서 정부는 자가 격리 안전보호 앱을 설치해야 입국을 허용하기로 하고 앱을 통해 관리에 나섰다. 애초 이 앱은 2월9일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 결과에 따라 자가 격리자 관리 업무를 질병관리본부로부터 행정안전부와 지방자치단체가 맡으면서부터 논의가 시작됐다. 더 효율적으로 자가 격리자를 관리하자는 취지에서다.

 

다소 주춤해져가던 확진자 관리가 해외 유입인원들로 인해 급증하는 현실을 감안할 때 방역당국의 단호한 조치는 절대적이라고 할 수 있다. 정부의 무관용 원칙 아래 엄중하게 관리해나가야만이 제3, 제4 지역사회 확산을 차단할 수 있음을 방역당국은 물론 온 국민, 특히 입국하는 재외국민들이 엄중하게 인식해야 할 것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