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시사칼럼] 특별재난지역선포와 코로나19 극복을 서둘러야한다

김재순 기자 | 기사입력 2020/03/16 [10:47]

[시사칼럼] 특별재난지역선포와 코로나19 극복을 서둘러야한다

김재순 기자 | 입력 : 2020/03/16 [10:47]

▲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세균 총리가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중대본 상황센터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

 

국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하루 사이 74명이 늘어 총 8236명이 됐다. 유럽이나 미주 등 해외에서의 가파른 확진자 상승세에 더욱 놀라는 사이 국내에서는 확연히 잡혀가는 트렌드임에 틀림없다.

 

질병관리본부 방역대책본부는 16일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전체 환자가 8236명이라고 밝혔다. 지난 15일(0시 기준)8162명 대비 74명이 증가했다. 신규 환자 수는 지난 15일 76명에 이어 이틀 연속 두 자릿수를 보이는 등 둔화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 15일 대비 이날 하루 격리 해제된 코로나19 환자는 303명이 늘었다. 신규 환자보다 완치 후 격리 해제된 환자 수가 더 많은 '골든크로스' 상황이 나흘째 이어지고 있다. 격리해제된 환자는 현재까지 총 1137명이다. 가장 반가운 소식은 나흘 연속신규 환자보다 완치자가 더 많다는 소식일 것이다. 참으로 반가운 소식임에 틀림없다.

 

하지만 문제는 이제부터다. 그동안 코로나19 확진자의 폭발적 증가세에 방역당국이 사력을 다해 검사해 감별하고 격리 치료하고 확진자들에 대한 역학조사를 하는데 집중했다면, 이제는 또다른 각도에서 질병대응에 나서야 한다.

 

다행히 대구 경북지역에 대한 특별재난지역선포가 이뤄져 정부의 발빠른 대응이 에상되지만 서울 수도권지역에 대한 '잔불'이 적지않아 이를 효율적으로 꺼야하는 동시에 모로나19로 인해 전멸하다시피 핍폐해진 각 지역경제를 살리는데 혼신을 다해야 한다.

 

이제까지의 '착한 임대인 운동'정도가지고 해결될 일은 아니란 판단이다. 재난 기본소득을 지불하는 것은 단순 포퓰리즘을 넘어 온 국민이 몸 속에 피가 새로이 돌 수 았도록 하는 응급 수혈이나 마찬가지라고 본다. 이로 인한 재정압박이나 국채 운운하는 것은 지금 상황에 맞지 앟는다. 평시에도 긴급국채발행이나 재정적자는 다반사였는데 이제 와서 운운하는 것은 정신없는 행위가 아닐 수 없다. 이는 정파를 떠나야 한는 문제다.

 

그야말로 생존권에 걸린 문제다. 모든 가게나 중소상인들이 철시한 상태서는 국민경제가 살아날 수 없는 것이다. 각급 학교 개학 재차 연기에 따른 공무직 교육공무원에 대한 응급지원 역시 이같은 문제로 해결돼야 한다. 오늘을 버티지 못하는데 내일이 있을 수 없다는 절체절명의 순간을 기억해야 한다.

 

또 한가지 보태자면, 항간에 이탈리아 코로나19의 경우는 기존 코로나에 비해서도 변종이란 애기가 돌만큼 새로운 변수가 될 수도 있다. 분명한 것은, 언제든 코로나의 변종은 있을 수 있다는 점을 잊지 말아야 한다.

 

방역당국이 잠시 긴장을 늦추는 사이 혹은 안이하게 생각하는 사이에 코로나의 재 역습은 언제든 있을 수 있다는 경각심을 갖는 것은 그만큼 중요하다고 본다. 이는 비단 질병당국뿐만이 아니라 우리 사회 모두가 코로나19에서 얻은 교훈을 바탕으로 각종 전염병 방지에 한치도 게을리함이 없어야 한다는 가르침을 잊지 말자. 코로나19 극복은 이제부터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