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시사칼럼] 곳곳서 드러나는 '신천지 거짓말'..코로나 조기 종결 어렵게 한다니

김재순 기자 | 기사입력 2020/02/26 [18:27]

[시사칼럼] 곳곳서 드러나는 '신천지 거짓말'..코로나 조기 종결 어렵게 한다니

김재순 기자 | 입력 : 2020/02/26 [18:27]

▲ 25일 국회에서 열린 당정청 코로나19 대응 회의(사진=뉴시스)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6일 오후 집계치로 1261명을 돌파한 가운데 가장 위험도가 높은 신천지교회 신도들의 거짓말이 잇따라 드러나고 있다. 한때 조기 진압 기대감을 높이던 코로나19는 신천지라는 새로운 진원지를 만나 자칫 장기화 조짐으로 이어지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신천지에 대한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라는 지시가 나온 뒤에도 이같은 거짓말이 잇따르면서 코로나 조기 종결에 회의감이 커지고 있는 것이다.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이하 신천지)은  "전날(25일) 보건당국에 국내 거주 신도 21만2324명의 명단을 제공했다"고 26일 밝혔다. 이 명단은 보안을 전제로 질병관리본부에서 지방자치단체로 전달된다. 하지만 이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적지 않다. 첫째는 자료제출이 너무 늦지 않았냐는 것이고, 그 다음으로는 얼마나 이 자료가 신빙성있고, 실효적으로 활용가능하겠느냐는 점이다.

 

신천지 확진자 중 여럿이 거짓 진술을 한 뒤 역학조사 과정에서 뒤늦게 자신의 동선이 탄로나는 등 동선 숨기기에 급급한 모습을 보이면서 확진자 파악에 어려움을 주고 있기 때문이다. 대구의 방역전담팀의 한 공무원이 확진결과 신천지로 드러난 것을 비롯해 경찰, 소방대 등등 우리 공조직 곳곳에서도 비슷한 사례가 드러나는 것은 확진 이후에다.

 

26일 서울 서대문구에 따르면 대구에서 거주 중인 신천지 신도이자 코로나19 111번 확진자 A씨가 서울에서 코로나19 감염 확진을 받은 뒤 역학조사팀에 거짓 진술을 했다. 더욱이 제출한 명단자료가 즉시적으로 활용가능한 데이타를 모두 진실하게 활보하고 있느냐다. 가령 신천지 회원의 신원이 단순히 직업으로만 나오고 구체적 직장 직급까지 나오는 것이 아닌한 추적에 추적을 해야만 겨우 신원을 확인해 역학조사가 가능하지 않겠느냐는 얘기다.

 

다시말해 26일부터 각 시‧도에서 신천지예수교회 성도에게 전화 조사가 진행되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증상자부터 검사가 실시된다고 하지만 신천지 특성상 지역사회 확산을 막기 위해 신분이 제대로 드러나지 않는 교육생들까지도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했느냐 하는 점도 의문이다. .

 

사태가 국가 최악의 재난으로 치닫고 있는데도 신천지는 지난 20일 보건당국에 대구교회 전 신도 명단을 제공했을 때 신도들의 신상유출로 인해 강제휴직, 차별, 모욕, 퇴직 압박 등 심각한 피해가 속출한 만큼, 보건당국에 방역 목적 외에 사용하지 않도록 하는 확약을 받고, 이를 각 지자체에서도 지킬 수 있도록 요청한 상태라니 지금 무엇이 더 급한지 모르고 하는 소리란 말인가. 대구 경북은 물론 온 국민이 불안감에 치를 떨며 하루 하루 버텨가면서 신천지를 향해 '사회의 독버섯'이라 쏘아대는 소리는 들리지 않는다는 말인가.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