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3월 BSI 84.4, 코로나19 영향에 '기업경기' 비관 전망 큰 폭 '추락'

2월 실적치(78.9), 11년 만에(132개월) 최악의 수치 기록..3월 심리적 위축세

최효정 기자 | 기사입력 2020/02/25 [15:12]

3월 BSI 84.4, 코로나19 영향에 '기업경기' 비관 전망 큰 폭 '추락'

2월 실적치(78.9), 11년 만에(132개월) 최악의 수치 기록..3월 심리적 위축세

최효정 기자 | 입력 : 2020/02/25 [15:12]

▲ 종합경기BSI지수 추이(자료=한경연)     © 최효정 기자


코로나19가 우리 경제계를 강타하고 있다. 실적치와 전망치 모두 추락하는 모양새다.

 

한국경제연구원이 매출액 기준 600대 기업 대상으로 실시한 기업경기실사지수(Business Survey Index) 조사 결과, 3월 전망치는 84.4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달 전망치(92.0)에 비해 7.6p 낮은 수치로 코로나19 영향으로 기업심리가 급격히 위축되어 나타난 결과다. 2월 실적치는 78.9를 기록하며 2009년 2월(62.4)* 이후 132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3월 전망치는 84.4로 지난해 12월(90.0) 이후 상승세였던 전망이 비관적으로 바뀌었다. 부문별로는 내수(86.5), 수출(89.7), 투자(91.8), 자금(93.1), 재고(102.5)*, 고용(95.4), 채산성(93.1) 등 전 부문에서 기준선 미만을 기록했다.

 

▲ 과거 전염병과의 비교     ©


한경연은 3월 전망치가 전달 대비 7.6p 하락하면서 사스(△11.7p)·메르스(△12.1)에 비해 하락수치가 절대적으로는 작을 수 있으나, 코로나19가 아직 초기 단계이고 현재 진행 중인 사항이라 그 영향이 과거보다 더 클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한경연 설문 결과 10개 기업 중 8개 기업(80.1%)이 코로나19로 인해 사업에 영향을 받는다고 답했으며, 전체 기업 중 14.9%는 부정적 영향이 상당하다고 답했다. 상당한 영향을 받는 기업을 업종별로 살펴보면 여행업(44.4.%), 운송업(33.3%), 자동차(22.0%), 석유·화학제품(21.2%), 도·소매(16.3%)순이었다.

 

또한, 기업들은 코로나19로 가장 큰 영향을 받는 부문으로 내수 위축(35.6%), 생산 차질(18.7%), 수출 감소(11.1%)를 꼽았다. 기업들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중국 공장 비가동으로 인한 생산중단과 중국 수요 감소로 인한 생산량 저하 등의 영향이 크다고 응답했다.

 

2월  실적치는 78.9로 132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부문별로는 내수(79.6), 수출(85.4), 투자(89.5), 자금(92.0), 재고(102.3), 고용(95.4), 채산성(88.1) 등 전 부문에서 기준선 이하를 기록하였다.

 

추광호 한국경제연구원 경제정책실장은 “이번 조사가 시작된 일주일전만 해도 코로나19관련 낙관론이 우세했음에도 경기 전망치가 84.4를 기록했다”면서 “지역사회 감염을 포함한 2·3차 감염으로 코로나19가 새로운 국면을 맞은 상황에서, 기업들의 체감 경기는 조사된 수치보다 더 낮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