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완도군, 고금 역사공간 관광자원화 사업 추진

190억 투입, 어촌체험·역사공원길 조성 등 2023년까지 추진

오승국 기자 | 기사입력 2020/02/17 [17:43]

완도군, 고금 역사공간 관광자원화 사업 추진

190억 투입, 어촌체험·역사공원길 조성 등 2023년까지 추진

오승국 기자 | 입력 : 2020/02/17 [17:43]

 

▲ 사진=완도군

 

[시사코리아 = 오승국 기자]고금 역사공간 관광자원 활성화사업은 크게 역사관광 자원화사업, 어촌체험 자원화사업, 역사공원길 조성사업, 인프라 시설 구축 사업 등 4가지 내용으로 추진된다.
 

완도군(군수 신우철)은 고금면 덕동리 일원에 190억 원의 지방이양 사업비를 투입하여 2020년부터 2023년까지 4년여에 걸쳐 ‘고금 역사공간 관광자원 활성화 사업’을 추진한다.
 

이 사업은 고금도 덕동리 일원이 1598년 정유재란 시 이순신 장군이 삼도수군 통제영을 설치한 장소이면서, 진린 장군이 지휘하는 명나라 수군과 연합군을 설치하여 전쟁을 승리로 이끈 역사적 장소로 관광테마와 접목하여 교육적인 체험 공간으로 조성하고 해양치유산업과 연계한 관광벨트를 구축하기 위함이다.
 

군은 이 사업을 추진하기 위하여 덕동리 일원을 2009년부터 2010년까지 2차례 유적지 발굴을 실시하였고, 2019년 기본계획 수립을 완료하였다.
 

이후 전라남도 투자 심사에서 사업이 승인되었고, 2020년 사업 추진을 위해 사업비 5억 5천만 원을 확보했다.
 

군은 이 사업비를 바탕으로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을 실시하여 2023년까지 차질 없이 추진할 계획이다.
 

고금 역사공간 관광자원 활성화사업은 크게 역사관광 자원화사업, 어촌체험 자원화사업, 역사공원길 조성사업, 인프라 시설 구축 사업 등 4가지 내용으로 추진된다.
 

이에 삼도수군 통제영을 재건하고, 봉수대 등을 복원 할 계획이며, 방문객들에게 체험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갯벌생태체험관을 조성한다.
 

이밖에도 역사공간길, 어울림광장, 해안길 광장, 정보센터, 숙박시설, 주차장 등이 조성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고금 역사공간 관광자원 활성화사업이 차질 없이 추진하여 충무사와 장보고 청해진 유적지, 가리포진 등을 연계하는 완도의 대표적인 역사문화 관광자원으로 조성하여 관광 및 지역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