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치 1번지' 종로 가상대결 '이낙연 54.7% vs 황교안 34.0%'..1주전 비해 좁혀져

김재순 기자 | 기사입력 2020/02/10 [09:20]

'정치 1번지' 종로 가상대결 '이낙연 54.7% vs 황교안 34.0%'..1주전 비해 좁혀져

김재순 기자 | 입력 : 2020/02/10 [09:20]

▲ 서울 종로 총선 가상대결 결과 (자료=KSOI)   ©


'정치 1번지'로 꼽히는 서울 종로구 총선 여론조사에서 종로 출마를 선언한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보다 20%포인트 가량 앞선 지지율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뉴스토마토의 의뢰를 받아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이 전 총리는 54.7%를 차지해 34.0%를 기록한 황 대표를 20.7%포인트 앞섰다. '지지하는 인물이 없다'는 응답은 7.5%, 기타 다른 후보 1.9%, 모름·무응답은 1.9%로 나타났다.

 

이 조사는 지난 7일과 8일 이틀동안 종로구 거주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708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다른 후보를 제외한 이낙연 전 총리와 황교안 대표의 여야 1대1 가상대결 결과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이낙연 전 총리는 전 연령층에서 황 대표 보다 높은 지지를 받았다. 특히 이 전 총리는 비교적 보수적 성향을 보여온 60세 이상 연령층에서도 48.0%의 지지를 받아 40.0%의 지지를 받은 황 대표를 앞섰다.

 

이념성향별 조사에서도 이 전 총리는 진보층(80.1%)은 물론 중도층에서도 57.5%의 지지율을 기록하며 황 대표 34.2%를 압도했다.
 
이 지역 정당지지도에서도 민주당이 47.0%를 기록하며 한국당 28.5%를 앞섰다.

 

이외에 △정의당 4.2% △새로운보수당 3.1% △바른미래당 1.8% △민주평화당 0.4% △대안신당 0.3% 순으로 나타났다.
 
이 전 총리는 지난달 23일 출마를 확정짓고 이달 3일 예비후보로 등록했다. '선점의 효과'까지 누리고 있다.

 

반면 황 대표는 지난 7일 종로 출마를 확정했다. 일각에서는 등떠밀려 출마했다는 소리도 나온다.

 

이같은 여론조사 결과는 다만 앞서 이달 초 다른 여론조사기관이 실시한 조사치에 비해 의미있는 변동폭을 보이고 있다는 점에서 향후 여론추이를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는 분석이다.

 

다시말해 황 대표가 출마선언을 하기 전인 이달 초 실시된 한 여론조사결과 이낙연 후보는 53.2%, 황 대표는 26.0%로 무려 27%포인트 차이를 보였다. 하지만 이번 조사에서는 이 후보가 소폭 내려앉은 대신 황 후보는 8%포인트나 큰폭 상승했기때문이다.

 

이로써 이들의 차이는 20.7%포인트로 줄어들었다. '투표율의 원리'상 한쪽이 10%를 따라잡으면 박빙으로 붙는 형세가 된다는 얘기도 된다.

 

한편 이번 조사는 통신사 제공 휴대전화 가상번호(100%)를 이용한 ARS 자동응답조사 방식으로 실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7%포인트 수준이며 응답률은 7.0%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