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당정청 "신종코로나 감염병 관련 예비비 3.4조원 활용"

"필요한 적재적소에 신속 적극 활용" 합의

김재순 기자 | 기사입력 2020/02/05 [09:21]

당정청 "신종코로나 감염병 관련 예비비 3.4조원 활용"

"필요한 적재적소에 신속 적극 활용" 합의

김재순 기자 | 입력 : 2020/02/05 [09:21]

▲ 5일 국회에서 열린 당정청 회의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김재순 기자


당정청은 5일 신종코로나 감염병과 관련해 예비비 3조원을 활용해 대응해가겠다고 밝혔다.

 

정부 여당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대응 관련 당정청협의회 회의를 갖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이 우리 경제에 미칠 영향을 고려해 "가용 예비비 3조4000억원을 신속하게 적재적소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당정청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관련 당정청협의회에서 이렇게 결정했다고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이 회의 직후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현재 정부가 감염병과 관련해 확보한 예산을 활용하고 있고 활용 가능한 예비비가 목적예비비 2조원, 일반예비비 1조4000억원 등 총 3조4000억원"이라며 "3조4000억원을 적재적소에 신속하게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당정청은 신종코로나 확산 속도와 세계경제에 영향 정도에 따른 시나리오별 거시전망과 함께 산업, 업종별 영향을 점검했다"며 "모니터링을 통해 신종코로나 영향을 신속히 파악하며 주2회 신종코로나 대응장관회의를 개최해 업종, 지역, 분야별로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또 "민주당은 중소기업 및 수출기업 지원과 관련해 피해대상 기업을 대상으로 국세납기 연장 및 세금징수 유예를 최대 1년간 해줄 것을 정부에 요청했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