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치1번지'는 스몰매치(?)...친박 무소속 이정현 종로 출마 선언

이정현 "문재인 정권 끝장내야"

김재순 기자 | 기사입력 2020/02/04 [15:31]

'정치1번지'는 스몰매치(?)...친박 무소속 이정현 종로 출마 선언

이정현 "문재인 정권 끝장내야"

김재순 기자 | 입력 : 2020/02/04 [15:31]

▲ 이정현 의원 (사진=페이스북)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총리가 출사표를 낸 '정치1번지' 서울 종로에 대항마로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새누리당의 대표를 지낸 이정현 무소속 의원이 단기필마로 나섰다.

 

이 의원은 4일 종로구에 있는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4·15 총선에서 종로에 출마하겠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저의 종로 출마를 시작으로 문재인 정권을 끝장내는데 뜻을 같이하는 모든 정당, 모든 정파가 하나로 뭉칠 것은 제안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권력의 사유화, 국민 편 가르기, 후대의 미래 훔치기 등 좌편향 운동권 집권 세력을 끝장낼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선거밖에 없다"며 이렇게 밝혔다.

 

이 의원은 "제가 할 수 있는 일은 좌편향 급진 집권세력의 장기 집권전략을 부수기 위해 종로에 출마하는 것"이라고도 했다.

 

또 "이번 총선은 대한민국 미래 세대가 주인공이 돼야 하는 공간으로 저는 그 젊은이들의 서포터, 가이드 역할을 하겠다"며 "밑바닥부터 시작해 17계단을 거쳐 올라가면서 경험한 경륜을 미래 세대의 정치 세력화를 위해 바치겠다"고 말했다.

 

구용상 전 민주정의당 의원의 수행비서로 정계에 입문한 이 의원은 민주정의당 당직자로 입사, 한나라당 부대변인을 지내다 18대 총선에서 비례대표에 당선됐다.

 

2016년에는 전남 곡성·순천 보궐선거에서 새누리당 소속으로, 20대 국회에서는 순천에서 당선돼 3선 고지를 밟았다.

 

이같은 이 의원의 행보에 대해 자유한국당이 어떻게 대응할 것인지는 불투명하다.

 

당초 이낙연 전 총리에 맞서 황교안 당 대표가 출마해 소위 '빅매치'가 성사될 것인지 주목을 끌었으나 최근 들어 황 대표의 출마가 빗겨가는 모양새를 취하면서 누가 이 전 총리 대항마로 나설 것인지 관심을 모아왔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