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불교계에 육포 설 선물' 한국당, 진보 인사들로부터 '뭇매'

김재순 기자 | 기사입력 2020/01/20 [13:31]

'불교계에 육포 설 선물' 한국당, 진보 인사들로부터 '뭇매'

김재순 기자 | 입력 : 2020/01/20 [13:31]

▲ 황교안 대표     ©

▲ 황교안 대표가 잦은 구설수에 오르고 있다.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종교계 구설수가 잦다. 이번에는 불교계에 설 선물로 육포를 보냈다가 회수한 소동이 발생하면서 진보측 인사들의 비판을 받으며 난타당하고 있다.

 

20일 불교계와 한국당 등에 따르면 지난 17일 서울 종로구 견지동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 있는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 등에 황교안 한국당 대표 명의로 설 선물이 도착하면서 구설수가 일고 있다.

 

문제는 선물이 '육포'였다는 점에서 경악하는 인사가 많다는 것이다. 대승불교의 영향을 받은 조계종은 스님의 육식을 원칙적으로 금하고 있다. 선물을 받은 조계종 내부에서는 당혹스럽다는 반응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뒤늦게 이를 인지한 한국당은 직원을 보내 선물을 회수한 뒤 "다른 곳으로 갈 선물이 잘못 배달됐다"며 "무례를 범하려고 한 것이 아니고 실수였다"고 해명했다.

 

황교안 대표도 2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대단히 송구하게 생각한다"며 "배송과정에 문제가 있었다고 하는데 경위를 철저하게 파악해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적지 않은 수의 네티즌들은 이번 소동과 관련, 한국당의 행동을 지적하는 글들을 인터넷과 모바일 상에 여전히 올리고 있다.

 

공지영 소설가도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관련 기사를 공유하며 "베댓(베스트댓글): 맥주는요? 폐해: 아침부터 육포와 맥주가 당김ㅋ"이라고 밝혔다.

 

논란이 계속되자 한국당 당대표 비서실은 입장문을 내고 "어떤 변명의 말씀보다, 거듭 사죄의 말씀을 올린다"며 "종교계에 드리는 선물이기에 배송 과정까지 더 세심하게 살폈어야 했는데 큰 실수가 있었다"고 밝혔다.

 

입장문에 따르면 한국당은 고마움을 표할 마음을 담아 당 대표 선물을 육포로 정하고, 불교계 지도자에게 보내는 선물은 한과로 별도 결정해 당 대표에 보고 했다.

 

네티즌 중에는 "최소한 상대의 종교도 존중할 줄 알아야하는것이 아닌지요. 워낙 상대를 존중하는 법을 익히지 못했으니 당연하지요. 당신이 누렸던 특권 의식에 사로 잡혀 있어서 그렇겠지요"라며 비판을 이어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