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민주당 2호 공약, 2022년까지 유니콘 30개.. " '제2 벤처붐' 이끌 것"

김재순 기자 | 기사입력 2020/01/20 [13:19]

민주당 2호 공약, 2022년까지 유니콘 30개.. " '제2 벤처붐' 이끌 것"

김재순 기자 | 입력 : 2020/01/20 [13:19]

▲ 더불어민주당 2차 공약 발표를 위한 기자회견이 20일 국회에서 있었다.     ©


더불어민주당이 이번 21대 총선 2호 공약으로 오는 2022년까지 유니콘 기업을 30개로 늘리는 '벤처 4대 강국' 실현 방안을 내놓았다.

 

1호 공약인 '무료와이파이'에 이은 것이다.

 

벤처업계의 숙원인 '창업주 차등의결권'도 허용하기로 했다.

 

유니콘기업이란 기업 가치가 10억 달러 이상인 스타트업 기업을 전설 속의 동물인 유니콘에 비유해 지칭하는 말로 벤처기업을 육성하고 투자를 확대해 '제2의 벤처붐'을 선도하고, 이를 통해 혁신형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는 구상이다.

 

민주당은 20일 오전 본청 당대표 회의실에서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 조정식 정책위의장 등이 모여 제2호 총선 공약 발표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기자회견을 통해 "이번 공약은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가 벤처업계에 도약의 날개를 달아드리고 혁신성장의 엔젤(천사)이 되겠다는 다짐이자 대국민 약속"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민주당은 공약에서 △K-유니콘 프로젝트 가동 △모태펀드에 매년 1조원 이상 예산 투입 △코스닥·코넥스 전용 소득공제 장기투자펀드 신설 △창업주의 복수의결권 허용 등을 약속했다.

 

이해찬 대표는 "이번에 발표한 공약은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가 벤처 업계에 도약의 날개를 달아드리고 혁신성장의 엔젤이 되겠다는 다짐"이라며 "특히 K-유니콘 기업 30개 육성 공약은 단순하게 시가총액 1조원 규모의 기업을 늘리겠다는 의미를 넘어 우리 벤처 생태계의 자립구도를 확립하겠다는 의지"라고 말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2020년 우리는 다시 벤처라는 군대에 봉화불을 피워올린다. 지금 당장 우리나라의 경제를 끌고갈 새 엔진을 만들겠다"며 "오늘부터 민주당의 또 다른 이름은 '벤처정당'이다. 나라의 경제를 위해 여당은 벤처 융성에 모든 것을 걸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