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불뿜는 각 당 인재영입전... 자유한국당, 8일 인재영입 2차 환영식 '맞불'

김재순 기자 | 기사입력 2020/01/08 [09:30]

불뿜는 각 당 인재영입전... 자유한국당, 8일 인재영입 2차 환영식 '맞불'

김재순 기자 | 입력 : 2020/01/08 [09:30]

▲ (사진=뉴시스)     ©


자유한국당 인재영입위원회(위원장 : 염동열 국회의원)는 8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 소회의실에서 2020 첫 영입인사를 발표하고 환영식을 개최했다.

   
2020 첫 영입인사는 ‘꽃제비 출신 북한인권활동가’ 지성호 북한인권청년단체 ‘NAHU(나우)’ 대표와 ‘체육계 미투 1호’ 김은희 고양테니스아카데미 코치이다.

 

박찬주 전 육군대장 영입논란을 빚은 지 2달 만이다.

 

앞서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7일 119 청년대원 오영환씨를 영입하고 입단식을 가진 바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오씨가 이번 총선 영입인사로는 5번째다.

 

이날 한국당에 여입된 지성호 대표는 꽃제비(길거리에서 쓰레기를 주워 먹는 북한 거리 아동들의 은어)였다.

 

14세 때 식량난으로 석탄을 훔치다 열차에서 떨어져 팔과 다리가 절단되었다. 2006년 탈북하여 5개국, 1만KM를 걷고 걸어 대한민국 국민이 되었다. 2008년부터 탈북민들로 자원봉사단체를 꾸려, 사회에 더 어려운 사람들에게 보답하기 위한 활동을 지속해 왔다.

 

이후 북한에 사는 사람들의 목소리가 되기 위해 대학교에서 법학을 전공하고 현재 인권활동가로서 국내 및 국제사회 지도자들을 만나 북한인권 개선에 대해 의논하며 역할을 다하고 있다.
   
지 대표는 “탈북모자 아사, 북한 선원 2명에 대한 강제북송사건을 겪은 뒤 인권활동가로써 제도권에서 역할도 염두에 두게 되었다”며 “인권문제에 내일은 없다. 오늘 지금만이 존재할 뿐이다”라고 말했다.
   
자유한국당은 지 대표가 북한 인권운동가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인재로서 한미동맹을 업그레이드하고, 대한민국을 인권 선진국으로 전 세계에 각인시킬 것으로 기대한다.
   
김은희 코치는 희망의 상징이다. 김 코치는 선수 시절 말로는 표현할 수 없는 힘든 시간을 보냈다. 그래도 그냥 주저앉지 않았다. 선후배, 동료들에게 도움이 되기 위해 용기를 내어 본인의 내적 상처를 공개하고 희망으로 승화시켰다.

 

현재는 자신의 꿈이었던 테니스 지도자가 되어 어린아이들을 지도하고 있다. 또한 자신과 똑같은 피해를 당한 선수들을 도와주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앞으로 체육계의 폭력과 비리를 바로잡고 대한민국 스포츠 발전을 위해 용기를 내 이 자리에 섰다.
   
김 코치는 “제가 누군가에게 용기가 되고 희망이 될 수 있다면 두렵고 어려울 길이라도 피하지 않을 것”이라며, “아픔을 가지고 있고, 지금도 이겨내고 있는 사람으로서 스포츠와 여성 인권 분야만큼은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자유한국당은 김은희 코치의 용기가 대한민국을 더 나은 사회로 변화시킬 것이라고 확신하며 끝까지 응원하고 함께할 것이라고 말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