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세균 "총리되면... 文대통령에 가감없이 사실대로 직언할 것"

김재순 기자 | 기사입력 2020/01/07 [15:30]

정세균 "총리되면... 文대통령에 가감없이 사실대로 직언할 것"

김재순 기자 | 입력 : 2020/01/07 [15:30]

▲ 정세균 총리 후보자가 의원들의 질문에 답변을 준비하고 있다. (사진=ytn)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는 7일 "총리가 되면 가감 없이 사실대로 대통령에게 직언을 서슴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정 후보자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김상훈 자유한국당 의원의 '문재인 대통령에게 과감히 잘못된 정책노선 수정을 건의할 용의가 있느냐'는 질문에 "아마 대통령과 자주 대화하는 사람이 총리일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정 후보자는 또 "원래 야당은 공개적으로 (지적을) 하는 것이고 여당은 당정협의를 통해 당에서 정부에, 경우에 따라 대통령에게 말씀을 드리는 것"이라면서 "여당에선 대통령에게 이런 저런 문제점이나 어려움에 대해 수시로 당정협의를 통해 말씀을 하고 계신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만약 그게 이뤄지지 않는다면 큰 일"이라며 "국민이 걱정하시는 내용, 챙기지 않으면 안 될 내용에 대해 수시로 대통령에게 말씀을 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보은인사를 하지 않겠다고 했지만 정부의 낙하산 인사가 상당하다는 비판에는 "전혀 없지는 않겠지만 가능한 과거 정권에 비해 줄이려는 노력을 하고 있다고 알고 있다"고 언급했다.

 

한편 정세균 총리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는 인사청문회가 시작된 7일, 여야는 주질의 전부터 자료제출을 놓고 날선 공방을 벌였다.

 

여야는 또 이날 정 후보자의 '삼권분립 훼손' 여부와 '공정한 총선관리 내각 구성'문제를 놓고 강하게 맞부딛혔다.

 

정 후보자는 이에 대해 "총선 뒤 '협치 내각' 구성을 적극 건의하겠다"는 답변으로 대신했다.

 

인사청문특위 한국당 간사인 김상훈 의원은 "자료 제출을 요구한 전체 자료 중 51%가 지금 제출이 안 돼 있다"며 "역대 인사청문회 총리 후보자 중에 가장 높은 비율"이라고 성토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