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2천만원 이하 주택임대소득' 과세... 정부 "탈세 여부 철저 검증"

최효정 기자 | 기사입력 2020/01/07 [13:16]

'2천만원 이하 주택임대소득' 과세... 정부 "탈세 여부 철저 검증"

최효정 기자 | 입력 : 2020/01/07 [13:16]


정부가 2000만원 이하 주택임대소득에도 과세를 시작한다. 임대 수입이 있는 2주택 이상 소유자 등은 오는 2월 사업장 현황을 신고하고 5월부터 소득세를 내야 한다.

 

정부는 소득세 신고 기간 이후 과세 인프라를 총동원해 수입 금액을 철저히 검증하겠다는 각오다. 탈루 사실이 드러나면 세무조사에 돌입하는 등 엄정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올해가 2000만원 이하 주택임대소득 신고 첫해"라면서 이렇게 밝혔다. 과세 대상은 2019년 귀속분부터다. 지난 2014~2018년 귀속 주택임대소득은 비과세다.

 

▲ 주요적출 내용     ©


주택임대소득 과세 대상자는 ▲월세 임대 수입이 있는 2주택 이상 소유자 ▲보증금 합계가 3억원을 초과하는 3주택 이상 소유자다. 소유 주택 수는 부부를 합산해 계산한다.

 

기준 시가가 9억원을 넘는 주택·해외 소재 주택에서 나오는 임대 소득은 1주택자에게도 과세한다.

 

단 전용 면적 40㎡ 이하이면서 기준 시가가 2억원 이하인 소형 주택은 오는 2021년 귀속분까지 간주 임대료 과세 대상 주택에서 제외한다.

 

주택임대사업자는 임대를 개시한 지 20일 안에 사업장 소재 관할 세무서에 사업자를 등록해야 한다. 지난해 12월31일 이전에 주택 임대를 시작했고 올해에도 계속 임대하는 경우에는 오는 21일까지 사업자 등록을 신청해야 한다.

 

주택임대사업자는 지난 2019년 귀속분 수입 금액과 임대 물건 소재지, 계약 조건 등 사업장 현황을 신고해야 한다. 신고 기한은 오는 2월10일까지다.

 

사업장 현황 신고는 '홈택스' 웹사이트에서 하면 된다. 관할 세무서를 방문하려면 지정일인 오는 16~20일(1차), 1월29일~2월3일(2차), 2월4~7일(3차)에 가야 한다. 사업장 현황을 신고하지 않을 경우 수입 금액 결정을 위한 현장 확인 대상자로 선정될 수 있다.

 

세정당국은 "수입 금액 검증 과정에서 탈루 사실이 명백하고 그 규모가 큰 것으로 확인되면 세무조사로 전환하는 등 불성실한 납세자에게는 엄정하게 대응하겠다"면서 "성실 신고가 최선의 절세라는 인식을 바탕으로 사업자 등록 등 납세 의무를 성실하게 이행해달라"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