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트렌드뉴스] ‘비핵화·남북관계 진전’ 정부 대북정책 방향 강경 요구 거세지나

리얼미터 조사... 강경책 추진 36%, 현행기조 유지 28%, 유화책 추진 25%

김재순 기자 | 기사입력 2020/01/06 [16:42]

[트렌드뉴스] ‘비핵화·남북관계 진전’ 정부 대북정책 방향 강경 요구 거세지나

리얼미터 조사... 강경책 추진 36%, 현행기조 유지 28%, 유화책 추진 25%

김재순 기자 | 입력 : 2020/01/06 [16:42]

 


새해 정부가 추진해야 할 대북정책 방향에 대한 국민여론 조사에서 ‘강경책 추진’이라는 응답이 30%대 중반으로 가장 많은 가운데, ‘현행 기조 유지’와 ‘유화책 추진’ 응답 역시 각각 20%대 후반과 중반으로 적지 않게 나타났다.

 

대북정책에 변화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는 것이 아니냐는 분석도 가능하다.

 

북미 비핵화 협상의 교착과 남북관계 경색 국면이 장기화하고 한반도 정세에 대한 우려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YTN <더뉴스>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가 정부가 북한의 비핵화와 남북관계 진전을 위해 추진해야 할 대북정책 방향을 물어본 결과, ‘축소된 한미연합 군사훈련 재강화 등 강경책 추진’ 응답이 36.1%, ‘현행 대북정책을 유지하며 북한의 변화 기다림(현행 기조 유지)’이 28.1%, ‘북한의 민생·경제 관련 제재 완화 등 유화책 추진’이 25.3%로 집계됐다. ‘모름/무응답’은 10.5%.

 

세부적으로 ‘강경책 추진’ 응답은 대구·경북(PK)과 충청권, 서울, 60대 이상과 50대, 보수층과 중도층, 한국당 지지층과 무당층에서 높게 나타났고, ‘현행 기조 유지’는 정의당 지지층에서, ‘유화책 추진’은 호남에서 높게 나타났다.

 

서로 다른 대북정책 방향이 팽팽하게 나타난 지역과 계층이 여럿이었는데, ‘강경책 추진’과 ‘현행 기조 유지’는 경기·인천과 부산·울산·경남(PK), 30대와 20대에서 팽팽하게 엇갈렸고, ‘현행 기조유지’와 ‘유화책 추진’은 진보층과 민주당 지지층, ‘유화책 추진’과 ‘강경책 추진’은 40대에서 서로 팽팽한 것으로 나타났다.

 

강경책 추진’ 응답은 지역별로 대구·경북(60.0%)과 대전·세종·충청(45.6%), 서울(43.8%), 연령별로 60대 이상(38.4%)과 50대(36.6%), 이념성향별로 보수층(58.8%)과 중도층(39.9%), 지지정당별로 자유한국당 지지층(72.0%)과 무당층(51.6%)에서 대다수이거나 다수였다.


‘현행 기조 유지’ 응답은 정의당 지지층(54.4%)에서 절반 이상이었고, ‘유화책 추진’ 응답은 광주·전라(38.7%)에서 가장 많았다.

 

한편, 경기·인천(강경책 추진 29.5% vs 현행 기조 유지 30.0%)과 부산·울산·경남(31.7% vs 33.4%), 30대(38.3% vs 38.4%)와 20대(33.0% vs 32.0%)에서는 ‘강경책 추진’과 ‘현행 기조 유지’ 응답이 비슷했고, 진보층(현행 기조 유지 35.5% vs 유화책 추진 39.8%)과 더불어민주당 지지층(40.4% vs 42.3%)에서는 ‘현행 기조 유지’와 ‘유화책 추진’이, 40대(유화책 추진 36.4% vs 강경책 추진 33.2%)에서는 ‘유화책 추진’과 ‘강경책 추진’이 팽팽했다.

 

이번 조사는 2020년 1월 3일(금) 전국 19세 이상 성인 11,040명에게 접촉해 최종 502명이 응답을 완료, 4.5%의 응답률(응답률 제고 목적 표집틀 확정 후 미수신 조사대상에 2회 콜백)을 나타냈고, 무선 전화면접(10%)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19년 7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