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시사썰전] 김정화 "구관(舊官)이라고 전부 명관(名官)이랴?"

김재순 기자 | 기사입력 2019/12/05 [13:57]

[시사썰전] 김정화 "구관(舊官)이라고 전부 명관(名官)이랴?"

김재순 기자 | 입력 : 2019/12/05 [13:57]

▲ 김정화 대변인     ©


5일 청와대가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추미애 의원을 지명한 것과 관련, 더불어민주당 김정화 대변인은 "구관(舊官)이라고 전부 명관(名官)이랴?"며 추 후보자를 평가절하했다.

 

김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은 중진 기용을 통해 안정적 국정 운영을 꿈꾼 것인가? 안타깝게도 구관(舊官)이 전부 명관(名官)은 아니다"며 이같이 말했다.

 

민주당 당대표 시절, 최악의 들러리 당대표라는 오명을 받으며 당 전체를 청와대 2중대로 전락시켰던 추미애 의원을 떠올린 것이다.

 

그러면서 "'거친 화법'과 '돌출적 행동'으로 틈만 나면 ‘협치’를 걷어찬 전력의 소유자 추미애"라고 평가했다.

 

김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의 수많은 무능 중에서 유독 돋보이는 ‘인사 무능’이 재검증되는 순간이 아닐 수 없다"면서 "정권이 막을 내려야만 인사 참사와 국정 난맥상이 멈출 수 있는 것인지, 국민은 답답하기만 하다"고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