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보좌관 임금 갈취 "광주시의원 사퇴" 촉구 잇따라

오승국 기자 | 기사입력 2019/12/04 [17:23]

보좌관 임금 갈취 "광주시의원 사퇴" 촉구 잇따라

오승국 기자 | 입력 : 2019/12/04 [17:23]
 

▲ 광주광역시의회청사 전경     © 사진=시의회

[시사코리아 = 오승국 기자]자신의 보좌관 월급을 착복하고 부당 구두해고를 일삼은 나현 광주시의원에 대한 비난여론이 일고 있는 가운데 정의당 광주시당에 이어 공무원노조도 나 의원의 대시민사과와 자진사퇴를 촉구했다.

전국 공무원노동조합 광주지역본부 광주시본부(이하 광주시 공무원 노조)는 4일 성명을 내고 "광주시의회 나현 의원이 서모 시간선택제 공무원으로부터 매달 80만원씩을 1년 가까이 되돌려받고 '보좌관 채용 전부터 서씨가 매달 80만원 납부 등 조건을 감당하겠다고 했다'고 해명하는 것은 심각한 사안이다"고 주장했다.


광주시 공무원노조는 "이는 불법사실을 알고도 서모 보좌관 급여 일부를 돌려받았고 인사청탁을 시인한 것이다"고 덧붙였다.

 

광주시 공무원노조는 특히 "당사자인 나 의원은 광주시의회 윤리특별위원회 위원장으로서 나 의원의 불법행위는 개인의 문제를 넘어 광주시의회에도 공동 책임이 있다"며 "광주시의회는 시민들에게 사과하고 나 의원을 즉각 제명하라"고 촉구했다.

 

정의당 광주시당도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민주당을 대표하는 광주시의회 비례의원이 보좌관 월급을 갈취하고 직장 갑질과 부당 해고를 일삼았다"며 "특히 해당 의원이 시의회 윤리특별위원장이라는 것이 충격적이다"고 밝혔다.

 

정의당 광주시당은 이어 "해당 의원은 민주당 광주시당 차원의 징계 이전에 자진 사퇴하고 수사기관에서 죄값을 달게 받아야 한다"며 "민주당 광주시당도 제명 및 출당조치로 엄벌에 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