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이인영, 검찰개혁법 본회의 자동 부의 맞춰 韓에 최후 통첩..."필리버스터 철회를"

김재순 기자 | 기사입력 2019/12/03 [12:11]

이인영, 검찰개혁법 본회의 자동 부의 맞춰 韓에 최후 통첩..."필리버스터 철회를"

김재순 기자 | 입력 : 2019/12/03 [12:11]

▲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모두발언하고 있다. (시사코리아 자료사진)     ©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3일 자유한국당에 필리버스터 철회를 '마지막으로' 제안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와 상임간사단 연석회의에서 "오늘 검찰개혁법이 본회의에 자동 부의된다. 이로써 패스트트랙에 오른 모든 개혁 법안에 대한 본회의 부의가 완료되었다"면서 "이제 실행만 남았다"면서 결연한 자세로 이같이 제안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어 "어제 우리는 바른미래당의 제안대로 필리버스터 철회 이후 주요 민생법안에 대한 원포인트 본회의 개최를 수용했다. 그러나 아직도 자유한국당은 필리버스터를 움켜쥔 채 아무런 응답도 하지 않고 있다"며 "오늘 저녁까지 대답을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그는 "모든 필리버스터를 철회하고, ‘데이터3법’, ‘유치원3법’, ‘어린이교통안전법’ 처리에 자유한국당은 응하시기 바란다"며 "이것이 우리가 자유한국당에 건네는 마지막 제안이다"고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