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만 18세 이상’ 선거연령 하향 조정, 반대 50.1% vs 찬성 44.8%

올해 3월22일 실시 동일 조사 대비 찬성 6.6%p 감소, 반대 3.9%p 증가... 찬반 양론 오차범위內 뒤바뀌어

김재순 기자 | 기사입력 2019/12/02 [10:21]

‘만 18세 이상’ 선거연령 하향 조정, 반대 50.1% vs 찬성 44.8%

올해 3월22일 실시 동일 조사 대비 찬성 6.6%p 감소, 반대 3.9%p 증가... 찬반 양론 오차범위內 뒤바뀌어

김재순 기자 | 입력 : 2019/12/02 [10:21]

▲ (그래픽=리얼미터)     ©


현행 만 19세 이상인 선거연령을 만 18세 이상으로 낮추는 데 대해, 반대 의견이 오차범위 내에서 소폭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진보층과 민주당·정의당 지지층 대다수는 찬성 의견을, 보수층과 한국당 지지층 대다수는 반대 의견을 나타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연동형 비례대표제와 더불어 선거연령 하향 조정 안(案)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올라 국회 본회의에 부의된 가운데, CBS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가 현행 만 19세 이상인 선거연령을 만 18세 이하로 하향 조정하는 데 대한 국민여론을 조사한 결과, 반대(매우 반대 28.3%, 반대하는 편 21.8%) 응답이 50.1%, 찬성(매우 찬성 23.4%, 찬성하는 편 21.4%)은 44.8%로, 반대 여론이 오차범위(±4.4%p) 내에서 5.3%p 높게 나타났다. ‘모름/무응답’은 5.1%.

 

 


세부적으로 반대 여론은 60대 이상과 20대, 50대, 대구·경북(TK)과 부산·울산·경남(PK), 보수층, 한국당 지지층과 무당층에서 대다수이거나 절반을 넘었다. 찬성 여론은 30대, 서울과 호남, 진보층, 민주당·정의당 지지층에서 대다수이거 다수였다. 40대, 충청권과 경기·인천, 중도층에서는 찬반 양론이 팽팽했다.


올해 3월 22일에 실시한 동일 조사에서 찬성이 51.4%, 반대가 46.2%로 나타나, 약 8개월이 경과한 현재 찬성은 6.6%p 감소하고 반대는 3.9%p 증가하며, 찬반 양론이 오차범위 내에서 뒤바뀐 양상이다.

 

반대 응답은 연령별로 60대 이상(반대 58.9% vs 찬성 34.7%)과 20대(52.3% vs 38.9%), 50대(51.4% vs 46.3%), 이념성향별로 보수층(75.8% vs 18.9%), 지지정당별로 자유한국당 지지층(82.5% vs 10.8%)과 무당층(65.0% vs 25.0%), 지역별로 대구·경북(64.2% vs 29.4%)과 부산·울산·경남(60.0% vs 29.9%)에서 대다수이거나 절반을 넘었다.


찬성 응답은 30대(반대 32.0% vs 찬성 61.1%), 진보층(27.0% vs 70.8%), 더불어민주당(19.2% vs 76.9%)과 정의당(31.0% vs 69.0%) 지지층, 서울(39.8% vs 55.0%)과 광주·전라(45.5% vs 52.5%)에서 대다수이거나 다수였다.


한편, 40대(반대 49.9% vs 찬성 48.3%), 대전·세종·충청(49.4% vs 47.6%)과 경기·인천(47.4% vs 48.5%), 중도층(47.5% vs 49.2%)에서는 찬반 양론이 팽팽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