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손학규 "문제는 이 정권에 레임덕이 몰아치고 있고 하는 것"

김재순 기자 | 기사입력 2019/11/29 [13:28]

손학규 "문제는 이 정권에 레임덕이 몰아치고 있고 하는 것"

김재순 기자 | 입력 : 2019/11/29 [13:28]

▲ (사진=시사코리아DB)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최근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연루된 것으로 의혹을 받고 있는 대형 권력형 비리와 관련해 '레임덕'을 꺼내들었다.

 

손 대표는 29일 "(최근 감찰무마 의혹 등)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권력형 비리에 직접 개입하였다는 정황이 드러나고 있다"면서 "만약 이러한 의혹이 사실이라면, 문재인 대통령도 전 대통령과 마찬가지로 최측근의 권력형 비리 논란에서 자유롭지 못하게 될 것이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이어 "유재수 전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에 대한 감찰을 무마시키는 데에는 조국 당시 민정수석이 개입했다는 정황이 포착되었다고 한다"며 "조국 수석과 백원우 비서관은 문재인 정권의 핵심 실세였던 최측근이었다.  우리 정치사에서 제왕적 대통령제의 비극이 또 다시 시작되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검찰은 국민적 의혹이 낱낱이 해소되도록 엄정하고 공정하게 수사를 진행해줄 것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손 대표는 이어 "문제는 이 정권에 레임덕이 몰아치고 있고 하는 것이다. 제왕적 대통령제의 무소불위한 권력이 명을 다해가고 있어서 그 비리와 실상이 폭로되고, 파헤쳐지고 있다고 하는 것"이라고 강조하고 "이제 제왕적 대통령제와 거대양당의 피해로부터 우리나라를 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