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사전 예약만 738만…리니지2M 출시

운영자 | 기사입력 2019/11/28 [07:26]

사전 예약만 738만…리니지2M 출시

운영자 | 입력 : 2019/11/28 [07:26]

[시사코리아 이미영기자]

 

-리니지2M, 기존 정상 리니지M과 집안 싸움 불가피
-사전 다운로드 진행 중…출시 전 양대 마켓 ‘인기 1위’ 달성

   

 

올해 최대 기대작 '리니지2M'이 출시되면서 국내 모바일 게임 시장이 어떻게 변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8개월 넘게 구글플레이 매출 정상을 지켜온 리니지M과의 '집안 싸움'이 불가피하게 됐다.

 

엔씨소프트(대표 김택진)는 신작 모바일 MMORPG(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리니지2M의 정식 서비스를 지난 27일 시작했다고 밝혔다. 12세 이용가와 청소년 이용불가 2가지 등급으로 서비스할 예정이다.

 

지난 25일 정오 구글플레이와 애플 앱스토어에서 사전 다운로드를 시작한 이 게임은 양대 마켓(구글 플레이, 애플 앱스토어) 인기 1위에 오르며 기대작다운 면모를 보였으며 앞서 사전예약자 738만명이라는 역대급 인원을 유치하기도 했다.

 

리니지2M은 엔씨소프트가 2003년 출시한 PC 온라인 게임 '리니지2' 지식재산권(IP)을 활용한 MMORPG으로 4K급 화질과 캐릭터간 충돌 처리 기술, 심리스 로딩, 1만명 이상 대규모 전투가 가능한 원 채널 오픈 월드 등을 구현했다.

 

이에 따라 엔씨소프트의 매출도 확대될 것으로 예측된다. 넥슨, 넷마블에 이어 게임회사로는 3번째 '2조 클럽'에 가입할 수 있을지도 관심을 끌고 있다. 엔씨소프트가 올해 3분기까지 거둔 누적 매출은 1조1674억원으로 리니지2M의 성적에 따라 향방이 갈릴 것으로 보인다.

 

엔씨는 리니지M를 출시하며 9천836억원 수준이던 연간 매출이 2017년 1조7587억원으로 2배 가까이 급등한 바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