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유재수-황운하' 동시폭발에 與 '곤혹'... 靑 "법과 원칙따른 것일뿐 하명수사 아니다"

김재순 기자 | 기사입력 2019/11/27 [14:00]

'유재수-황운하' 동시폭발에 與 '곤혹'... 靑 "법과 원칙따른 것일뿐 하명수사 아니다"

김재순 기자 | 입력 : 2019/11/27 [14:00]

▲ 김기현 전 울산시장(사진 왼쪽)     © 김재순 기자


유재수 전 부산부시장과 황운하 전 울산지방경찰청장 직권남용 사건이 동시 다발로 터지면서 집권여당이 곤혹스런 입장이다.

 

야당은 문재인 정권의 청와대가 친정권 인사는 봐주고 야당은 권한 밖 불법 수사까지 하명한 것으로 드러났다며 정치 쟁점화할 기세다.

 

이에 반해 청와대와 여권은 "법과 원칙에 따른 것일 뿐 하명수사는 아니다"는 입장이다.
 
자유한국당 이만희 원내대변인은 27일 "청와대는 유재수 당시 금융위 국장이 수천만원대 금품을 받은 사실을 확인하고도 대통령을 비롯한 정권 실세들과 인연이 있다는 이유로 감찰을 중단하고 오히려 민주당 수석전문위원과 부산시 부시장으로 영전하는 것을 방치했다"며 "이는 명백한 비리 봐주기로 청와대가 앞장서 권력으로 범죄를 덮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반면 야당인 김기현 당시 울산 시장에 대해서는 첩보수집 대상이 아님에도 민정수석실이 경찰에 엉터리 첩보를 넘겨 강제수사가 이뤄졌고, 그 결과 지지율에서 앞서던 야당 시장이 대통령의 오랜 친구라는 여당 후보에게 선거에서 패배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한국당 이 원내대변인은 "조국 당시 민정수석에게 범죄를 덮으라고 한 것이 누구인지, 대통령 친구 당선을 위한 정치공작에 나서도록 한 것이 누구인지 검찰은 그 실체를 국민 앞에 낱낱이 밝혀야 하며, 민주당도 국회 차원의 국정조사에 응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그러면서 "친문 무죄, 반문 유죄라는 문재인 정권이 왜 그토록 공수처에 집착하는지, 왜 그토록 조국을 고집했는지 이제 국민들은 그 이유를 알게 되었다"고 강조했다.

 

한편 청와대측은 이를 강력 부인했다.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은 이날 이와 관련 "김기현 전 시장 관련 비위 혐의에 대해 청와대의 하명수사가 있었다는 언론보도는 사실 무근이다. 당시 청와대는 개별 사안에 대해 하명수사를 지시한 바가 없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이어 "청와대는 비위 혐의에 대한 첩보가 접수되면, 정상적 절차에 따라 이를 관련 기관에 이관한다. 당연한 절차를 두고 마치 하명수사가 있었던 것처럼 보도하는 것에 유감을 표한다"며 "청와대는 법과 원칙에 따라 사안을 처리해 왔으며,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강조했다.
 
당시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김기현 당시 울산시장 비리 혐의 수사를 이끌었다가 직권남용 등 혐의로 고소·고발된 황운하 울산지방경찰청장(현 대전지방경찰청장)은 "수사첩보는 경찰청 본청에서 하달받은 것으로, 울산 경찰과는 무관한 일"이라고 이날 밝혔다.

 

김기현 전 울산시장은 이날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지난해 지방선거에서 청와대에서 개입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