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한남 3구역 입찰 무효...“원점부터 다시?”

이미영기자 | 기사입력 2019/11/27 [07:27]

한남 3구역 입찰 무효...“원점부터 다시?”

이미영기자 | 입력 : 2019/11/27 [07:27]

▲ 한남3구역 (사진=ytn)     ©

 

 [시사코리아 이미영기자]

 

-국토부·서울시 합동 현장점검 결과위법 소지만 20여건

-한남3구역 시공사 선정 입찰무효3개 건설사 검찰 수사 의뢰

 

한남 3구역에 대한 국토부·서울시 합동 현장점검 결과 시공사 선정이 무효화된다.

 

국토교통부와 서울시는 서울 용산구 한남3구역 재개발 사업에 대한 점검 결과 다수의 법위반 사안을 확인하고 현대건설과 GS건설, 대림산업 등 3개 건설사에 대해 검찰에 수사 의뢰했다고 27일 밝혔다.

 

조사 결과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 등 현행법령 위반 소지가 있는 20여건이 적발되면서 조합이 진행한 시공사 선정 입찰도 무효화할 예정이다.

 

국토부와 서울시는 건설사들의 제안내용에 대한 위법성을 검토한 결과 20여건이 도정법 제132조의 '그 밖의 재산상 이익 제공 의사를 표시하거나 제공을 약속하는 행위'에 해당한다고 봤다.

 

또한 사업비와 이주비 등과 관련한 무이자 지원(금융이자 대납에 따른 이자 포함)은 재산상의 이익을 직접적으로 제공하는 것이고, 분양가 보장이나 임대주택 제로 등 공약도 시공과 관련 없는 제안으로서 간접적으로 재산상 이익을 약속하는 것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일부 건설사가 제시한 혁신설계도 불필요한 수주 과열을 초래했고 이는 '공공지원 시공자 선정기준' 위반이라고 판단했다.

 

국토부와 서울시는 현재 한남3구역의 시공사 선정과정은 '입찰무효'가 될 수 있는 사유에 해당한다고 보고 용산구와 조합에 시정조치를 요구할 예정이다.

 

위법사항이 적발된 현 시공사 선정 과정이 계속될 경우 해당 사업이 지연될 뿐 아니라 조합원 부담이 증가할 수 있다는 것이 국토부와 서울시의 판단이다.

 

국토부는 수사결과가 나오는 대로 입찰에 참가한 3개사에 대해서는 2년간 정비사업에 대한 입찰참가 자격제한 등 후속 제재도 취할 예정이다.

 

한남 3구역 재개발 사업은 한남동 686번지 일대 386395.5가 대상이다. 분양 4940가구, 임대 876가구 등 총 5816가구를 짓는 매머드급 사업으로 7조원 규모의 사업규모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