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민주당 "일본 아베 정부는 국가 간 약속, 그 책임을 다하라"

김재순 기자 | 기사입력 2019/11/26 [12:27]

민주당 "일본 아베 정부는 국가 간 약속, 그 책임을 다하라"

김재순 기자 | 입력 : 2019/11/26 [12:27]

▲ 이재정 대변인(사진=시사코리아DB)     ©


더불어민주당은 최근 한일 지소미아 조건부 유예 발표 이후 양국간 사과발표를 싸고 진실공방이 계속된데 대해 일본측에 "책임을 다하라"며 강하게 요구했다.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26일 "지소미아 조건부 유예와 WTO 제소절차 일시 정지 발표 이후, 아베 총리를 비롯한 고위관료의 왜곡발표와 극우언론의 아전인수식 기사에 의한 사과논쟁으로 양국 간 협의가 시작도 하기 전에 삐걱거리고 있다"며 "하지만 '사과한 적이 없다'는 일본 정부 측의 주장은 거짓으로 드러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보도에 의하면 22일 우리 정부는 일본대사관 공무공사를 통해 한일 협상에서 진전이 없으면 지소미아는 종료할 것이라는 입장을 명확히 하고, 일본의 외교적 결례에 대한 강력한 항의에 일본 정부로부터 사과의 뜻을 전달받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거듭 확인했다.
 
그러면서 "협의 내용과 과정을 일일이 공개하지 않는 외교관례를 교묘하게 이용한 일본 정부의 태도는 비판받아 마땅하다"고 말하고 "정치적 위기 때마다 한국 때리기로 일관해온 아베 총리는 이번 사태에 대한 책임 있는 조치를 통해 협상에 앞서 신뢰 회복을 위한 자세를 보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대변인은 이어 "우리 정부의 입장은 일관되고 명확하다"며 "애초 지소미아 종료 결정의 원인은 일본 정부에 있다. 수출규제 원상회복에 대한 진전이 없으면 지소미아는 지금이라도 종료될 수 있으며 WTO 제소절차가 즉시 재개된다는 사실을 일본 정부는 명심하기 바란다"고 경고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