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서울 모든 마을버스에 무료 와이파이 터진다

전국 광역지자체 최초 서울시내 마을버스 235개 전 노선, 1499대에 구축 완료

최효정 기자 | 기사입력 2019/11/20 [13:45]

서울 모든 마을버스에 무료 와이파이 터진다

전국 광역지자체 최초 서울시내 마을버스 235개 전 노선, 1499대에 구축 완료

최효정 기자 | 입력 : 2019/11/20 [13:45]

▲ 서울 공공와이파이서비스 안내문 (사진=서울시)     ©


20일부터 서울의 모든 마을버스에서 무료 공공 와이파이 서비스가 시작된다.

 

모든 마을버스에 공공와이파이가 깔리는 것은 전국 광역지자체 최초다. 개방형인 'PublicWiFi@Seoul' 또는 보안접속인 'PublicWiFiSecure@Seoul' 식별자(SSID) 중 선택하면 된다.

 

이같은 서비스로 하루 서울시민 700만명 가량이 혜택을 입게 될 것으로 에상된다.

 

서울시는 이날 마을버스 전 노선(235개 노선·1499대)과 시내·광역버스 81%(총 7399대 중 6000대)에 공공 와이파이 구축을 완료하고 서비스에 들어간다고 이날 밝혔다. 

 

서울에서 시내·광역·마을버스를 타는 서울과 수도권의 일평균 약 700만명(서울 시내버스 이용객 하루 577만명, 마을버스 이용객 하루 118만명)시민이 무료 와이파이 혜택을 받고 통신비 부담도 덜 것으로 보인다. 

 

마을버스는 전 노선 구축이 완료됐다. 시내·광역버스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정보화진흥원과 함께 구축되고 있다. 

 

내년에는 서울의 시내버스를 비롯해 올빼미·다람쥐 버스와 서울에서 수도권으로 운행하는 광역버스까지 공공 와이파이가 100% 구축된다. 달리는 버스에서도 누구나 무료 와이파이를 이용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시는 종합사회복지관, 어르신·장애인 복지관, 청소년 쉼터 등 서울시내 348개 복지 관련 시설에도 올해 공공 와이파이를 추가 설치했다. 총 439개 시설에 와이파이 서비스가 제공되고 있다. 

 

이원목 서울시 스마트도시정책관은 "서울은 글로벌 스마트시티를 지향해 가고 있지만 증가하는 가계 통신비 부담과 데이터 양극화 문제를 간과할 수 없다"며 "1000만 시민의 발인 시내·마을버스 등 시민생활과 밀접한 공공장소에서는 누구나 요금 부담없이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도록 시민들의 통신기본권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