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파리나무십자가소년합창단” - 평화 · 사랑 · 희망의 메신저!

오인환기자 | 기사입력 2019/11/12 [08:41]

“파리나무십자가소년합창단” - 평화 · 사랑 · 희망의 메신저!

오인환기자 | 입력 : 2019/11/12 [08:41]

 

 

 [시사코리아 오인환편집국장]  

 

1971년 첫 내한 이후 약 250회가 넘는 내한공연과 대한민국 공연전문가 82인이 선정한 온 가족이 함께할 수 있는 연말 클래식 추천공연 1위로서 한국 팬들에게 큰 사랑을 받는 파리나무십자가소년합창단은 교황 비오 12(Pius PP. XII)가 부여한 평화의 사도라는 별칭에 걸맞게 합창 음악을 통해 평화와 사랑,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는 명실상부한 프랑스를 대표하는 세계 평화의 문화 외교 사절이자 전 세계 유일의 아카펠라 소년합창단이다. 20191221() 오후 8시 서울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을 비롯하여 12() 광주광역시, 14() 대구광역시, 15() 경기도 고양시, 16() 강원도 영월군, 17() 제주특별자치도, 18() 대전광역시, 20() 경기도 의정부시 등에서 전국 순회공연을 한다.

 

1907년에 창단되어 110년 이상의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파리나무십자가소년합창단의 한국투어는 학교에서 엄정한 오디션을 거쳐 선발된 최정예 24명의 소년단원이 소프라노, 알토, 테너, 베이스의 4성부로 구성되어 노래한다.

1931년 뉴욕 <카네기홀> 공연의 대성공 이후 세계적인 합창단으로서 명성을 얻으며 1953년 끌로뉴 국제평화회의와 1956년 파리 평화회의에서 초청공연을 하는 등 수많은 국제무대에서 왕성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일생에 짧고 단 한 번의 시기인 변성기 전 보이 소프라노의 음역을 가진 솔리스트들과 함께 어우러진 합창단의 화음은 세계 최고라는 언론의 찬사를 받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