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외국인주민 205만명 돌파... 셋중 1명 경기도, 다섯중 1명 서울거주

김재순 기자 | 기사입력 2019/10/31 [15:59]

외국인주민 205만명 돌파... 셋중 1명 경기도, 다섯중 1명 서울거주

김재순 기자 | 입력 : 2019/10/31 [15:59]

▲ [이미지=픽사베이]     ©


우리나라에 거주하는 외국인주민 수는 얼마나 될까?

 

현재 우리나라에 거주하는 외국인 주민은 2백만명을 돌파, 전라북도 전체 인구(1,818,157명) 보다 많다는 통계가 나왔다. 2009년 110만6,884명으로 첫 1백만명을 넘긴 후 9년 만에 배가 늘어난 것이다.

 

또 이들은 3명중 1명은 경기도에, 5명 중 1명은 서울시에 거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행정안전부(장관 진영)가 통계청의 인구주택총조사 자료를 활용해 발표한 2018년 지방자치단체 외국인주민 현황(2018.11.1.기준)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외국인주민 수는 205만4,621명으로 국내 총인구 5,162만9,512명의 4%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이들 주한 외국인들의 3분의1정도는 경기도에 거주하는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

 

외국인주민은 우리나라에 거주하는 장기체류 외국인‧귀화자‧외국인주민 자녀(출생)를 말한다. 2018년 외국인주민수는 2017년 11월 1일 기준 국내 외국인주민수 186만1,084명과 비교해 19만3,537명(10.4%)가 늘었다.

 

17개 시도 인구와 비교하면 9번째에 해당하는 규모로 218만1,416명인 충청남도보다는 적고 전라북도 인구 181만8,157명보다는 많다.

 

유형별로 살펴보면 장기체류 외국인(외국인근로자, 외국국적동포, 결혼이민자 등)이 165만1,561명(80.4%), 귀화자가 17만6,915명(8.6%), 외국인주민 자녀(출생)가 22만6,145명(11.0%)으로 나타났다.

 

거주 지역별로 보면 경기도 67만2,791명(32.7%), 서울특별시 44만6,473명(21.7%), 경상남도 12만3,947명(6.0%) 순으로 외국인주민이 많이 거주하고 있으며, 수도권(서울‧경기‧인천)에 60.1%가 집중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군구별로는 경기도 안산시(8만9,093명)에 가장 많은 외국인주민이 거주하며, 경기도 수원시(6만3,931명), 경기도 화성시(5만9,278명), 서울특별시 영등포구(5만6,483명) 순으로 집계되었다.

 

외국인주민이 1만명 이상 또는 인구 대비 5% 이상 거주하는 시군구는 82개 지역이며, 경기도 23개, 서울특별시 17개, 경상북도·경상남도 각 7개, 충청남도 6개 지역 등이다.

 

행안부의 외국인주민 통계는 중앙행정기관과 지방자치단체 등에서 외국인주민의 생활안정과 지역사회 정착 관련 정책 수립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