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영광군, 맥류 적기 파종으로 월동 대비해야

오는 11월 5일까지 파종

오승국 기자 | 기사입력 2019/10/22 [14:30]

영광군, 맥류 적기 파종으로 월동 대비해야

오는 11월 5일까지 파종

오승국 기자 | 입력 : 2019/10/22 [14:30]

 

▲ 영광군청사     © 사진=영광군

 

[시사코리아 = 오승국 기자]영광군(군수 김준성)은 고품질 맥류 생산을 위한 첫걸음으로 맥류 적기 파종을 위해 홍보 및 현지 지도에 나서고 있다.

 

맥류는 안전하게 월동하기 위해서는 월동 전 본잎이 5~6매가 있어야 하므로 적기에 파종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영광지역은 10월 20일부터 파종하여 늦어도 11월 5일까지 파종하여야 안전하게 월동할 수 있다

 

보리 파종량은 휴립광산파일 경우 1,000㎡당 16kg정도 파종하고 파종시기가 늦어질수록 양을 늘려 파종한다.

 

또한 파종 전에 반드시 종자 소독을 하여 종자로 전염되는 깜부기병, 줄무늬병 등 병해를 예방하여야 한다.

 

논 재배일 경우 둑새풀 등 월동 잡초가 많이 발생하므로 파종 전후에 적용 제초제를 선택해서 적량을 살포해야 하며 시기가 늦어지거나 토양에 수분이 많을 경우는 약해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파종, 시비, 월동 전·후 관리 등 시기별 체계적인 재배관리가 이뤄질 수 있도록 현장기술지원에 힘쓰겠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