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현장] 일부 시중銀 '파생결합상품(DLS·DLF) 사태' 국감 도마위

김재순 기자 | 기사입력 2019/10/08 [18:22]

[국감현장] 일부 시중銀 '파생결합상품(DLS·DLF) 사태' 국감 도마위

김재순 기자 | 입력 : 2019/10/08 [18:22]

 

 

최근 대규모 손실로 파문을 일으키고 있는 주요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상품(DLS·DLF) 사태가 8일 국정감사 도마위에 여지없이 올랐다.

 

여야는 이날 최근 대규모 손실로 파문을 일으키고 있는 주요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상품 사태를 놓고 이를 사전에 차단하지 못한 금융감독원을 집중적으로 질타했다.

 

그러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일정 부분 책임을 인정하면서도 정보력, 인적자원의 한계 등으로 사실상 사전 차단이 어려웠다며 고충을 토로했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그러면서도 여야 의원들의 질타에 "대규모 원금 손실을 낸 주요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상품(DLF·DLS) 사태가 우리은행의 조급한 지주사 전환과도 무관치 않아보인다"는 답변을 내놓기도 했다.

 

김종석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금감원이 내놓은 DLF 중간검사 보고서를 잘 봤다"며 "유독 우리은행이 의사결정과정에서 판매과정에 문제가 많은 것처럼 보였다. 금감원에서도 이를 살펴보고 있으리라고 생각한다"고 질의했다.

 

이어 "왜 우리은행이 다른 은행들과 달리 내부 의사 결정구조나 상품 검증 과정에서 문제가 있다고 보느냐"고 추궁했다. 

 

이에 윤 원장은 "우리은행과 하나은행 모두에서 내부통제 문제가 있었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우리은행에 대한 문제제기를 해줬는데 이 자리에서 모든 문제를 다 말하기는 어렵다"고 말한 것.

 

또 "우리은행이 지주사로 전환하고 있는데 그러한 부분에서 수수료 수익 확대 등 부분에 상당한 부담을 느끼고 있는 것이 아니었냐고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의원들의 질타는 계속됐다.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은 "금감원 역할이 미스터리쇼핑(암행평가) 결과를 반영해서 불완전판매를 미연에 방지할 책임과 의무가 있는데, 그러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같은 당 전해철 의원도 "금감원이 작년 점검, 올해 서면보고 받을 때 DLF 문제가 된 은행들에게 경고할 때, 고령자 투자자에 대한 문제가 나왔을 때 미연에 방지하는 게 감독원이 할 일이었다"고 비판했다.

 

한편, 금감원 국감 중에는 이번에 문제가 된 DLF를 판매한 은행 중 한곳인 KEB하나은행이 관련 전산자료를 삭제한 사실도 드러났는데, 의원들의 집중 추궁에 윤 원장은 은행장 등 경영진에 대한 책임을 묻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답했다.

 

지상욱 바른미래당 의원이 이 부분과 관련, "하나은행 현장 검사 나갈 때 금융보안원과 함께 나갔는데 전산자료가 삭제됐다고 한다. 포렌식으로 복구한 자료는 얼마나 되는가"라고 질문하자 윤 원장은 "요원을 투입해서 복구중인 상황인데, 현재는 50% 또는 60~70%"라고 답했다.

 

윤 원장은 "더 (자세히) 검사도 하고 법률(적인 측면에서의) 검토도 하고 있다"며 "엄중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