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폭력 은폐·축소 최근 5년간 65건

- 최근 3년간 두 배 가까이 증가

김재순 기자 | 기사입력 2019/09/30 [09:30]

학교폭력 은폐·축소 최근 5년간 65건

- 최근 3년간 두 배 가까이 증가

김재순 기자 | 입력 : 2019/09/30 [09:30]

 

지난 8월 하순께 충남 당진에 한 고등학생 아이가 급우 등 8명으로부터 납치돼 그 중에 몇명으로부터 1시간 이상을 집단 폭행 당한 사건이 보도돼 충격을 준 가운데 중 고생들의 교내외 폭력사태가 날로 심각해져가고 있으나 학교폭력 은폐, 축소 사건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교육위원회 박찬대 의원(인천 연수구갑)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학교폭력 은폐, 축소에 따른 징계 현황자료’에 따르면, 2015년 1월 1일부터 2019년 6월 30일까지 총 65건의 학교폭력 은폐, 축소에 대한 징계처분이 있었으며 이 중 해임, 정직 등 중징계에 해당하는 사안은 13건으로 나타났다.

 

더욱이 해당 건수는 2017년 9건, 2018년 17건, 2019년 6월 기준 15건으로 학교폭력 은폐, 축소에 따른 징계처분이 최근 3년간 두 배 가까이 증가했으며, 시도별로는 강원도에서 17건으로 가장 많았고 경북이 12건, 대구·전북이 각 8건으로 그 뒤를 이었다.

 

한편, 지난 2017년 강원도 철원의 한 초등학교에서 장애아동을 상대로 또래 학생들의 학교폭력이 발생했으나 해당 학교의 교사 절반이 가담해 조직적으로 은폐, 축소한 사실이 도 교육청의 재감사를 통해 밝혀지기도 하였다.

 

박찬대 의원은 “최근 발생한 여중생 투신자살 사건과 강원도의 장애아동 대상 학교폭력 사건은 학교폭력의 은폐, 축소가 피해 학생과 가족들에게 얼마나 큰 절망으로 이어질 수 있는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박 의원은 “학교폭력의 초기 대응에 엄격한 기준을 확립하고, 이에 대한 교육청의 감사 절차가 더욱 투명하고 공정하게 이루어져야 한다”며, “은폐, 축소로 인한 2차 피해를 방지하기 위한 매뉴얼이 보다 세심해질 필요가 있다”라고 지적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