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어붙는 건축경기... 서울, 부산, 대전 등 신축허가 및 착공 동수 감소 추세

최효정 기자 | 기사입력 2019/09/23 [12:57]

얼어붙는 건축경기... 서울, 부산, 대전 등 신축허가 및 착공 동수 감소 추세

최효정 기자 | 입력 : 2019/09/23 [12:57]

▲ 신축건물 현장     © 최효정 기자


건축물 허가 및 착공 동(棟)수가 해마다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이어지고 있는 주택가격 상승과 지역 부동산 경기침체에 기인한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다.

 

국토교통부가 자유한국당 김상훈의원(대구 서구)에게 제출한 건축물 통계자료에 따르면, 2016년 건축허가가 이뤄진 건축물은 27만4,621동(棟)이었으나 2017년 26만2,859동, 2018년 27만198동, 2019년9월16일기준 15만6,728동으로 점차 감소추세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서울의 경우 2016년 1만4,859동의 건축허가가 났으나, 2017년 1만4,283동, 2018년 1만2,501동, 2019년9월16일기준 7,673동으로 크게 준 상태다. 부산도 2016년 7,262동이던 것이 2017년 6,830동, 2018년 5,364동, 2019년9월16일현재 3,068동으로 많이 줄었다.

 

건축물 착공 역시 줄어들어 2016년23만1,299동에 이르던 것이 2017년20만9,073동, 2018년 21만5,921동, 2019년9월16일현재 12만9,286동으로 감소추세다. 서울시가 2016년 1만116동에서 2017년 9,105동, 2018년 7,859동, 2019년9월16일현재 4,449동으로 감소했다. 대전도 2016년 3,399동을 착공했으나 2017년 2,900동, 2018년2,401동, 2019년9월16일현재 1,376동으로 감소했다. 울산도 2016년 4,104동에서 2017년 3,180동, 2018년 2,727동, 2019년9월현재 1,594동만 착공에 들어갔다.

 

전체 건축물 동수는 2016년 705만4,733동이던 것이 2017년 712만6,526동, 2018년 719만1,912동, 2019년9월현재 722만6,512동으로 증가했으나, 서울, 부산, 대구, 광주의 경우는 전체 건축물 동수가 감소추세에 있다.

 

김상훈의원은 “대도시의 경우 전체 건축물 동수가 줄어들고 있는데 신규 건축허가나 착공이 오히려 줄어들고, 광역도의 경우 건축물 동수가 증가하고 있는데도 건축허가나 착공이 증가하는 기현상이 나타나고 있다.”며, “지방인구의 급격한 감소, 수도권 집중화 현상을 감안할 때 매우 특이한 현상인데, 이런 현상이 서울을 비롯한 주택가격 상승과 지역 부동산 경기 침체로 이어지는 것은 아닌지 분석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