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경찰청, 시민・대학생과 함께 하는 '반부패 토론회' 개최

‘청렴 골든벨’ 및 ‘청렴문구 공모전’ 행사도 함께 마련

이훈 기자 | 기사입력 2019/09/18 [17:06]

광주경찰청, 시민・대학생과 함께 하는 '반부패 토론회' 개최

‘청렴 골든벨’ 및 ‘청렴문구 공모전’ 행사도 함께 마련

이훈 기자 | 입력 : 2019/09/18 [17:06]

 

▲ 사진=광주경찰청

 

[시사코리아 = 이훈 기자]최근 경찰은 조직의 청렴성을 확보하기 위해 제도개선과 인적쇄신을 포함한 ‘유착비리 근절대책’을 발표하고, 국민의 신뢰를 얻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광주지방경찰청(청장 장하연)은 지난 8. 6(화)과 이달 18(수) 두 차례에 걸쳐 지방청 무등홀에서 시민과 대학생, 현장경찰관 등 100여명이 참석하여 ‘반부패 토론회’를 개최하였다고 밝혔다.
  
이번 토론회는 청렴한 조직문화를 조성하고, 시민들이 경찰에 바라는 다양한 의견을 반영하려는 취지로 계획하였다고 한다.
  
경찰이 추진할 ‘유착비리 근절대책’을 설명하고, 참석한 시민과 경찰행정학과 대학생, 경찰관들이 서로 의견을 제시하고 대화하는 형식으로 진행되었다.
   
토론회에 참석한 한 시민은 “떳떳하고 당당한 자세로 업무에 임하는 광주경찰의 모습을 보고 싶다”고 말했다.

  
장하연 광주경찰청장은 “시민이 경찰을 신뢰할 수 있도록 청렴성과 공정성을 갖추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광주경찰청은 토론회를 개최하면서, 대학생과 현장경찰관이 함께 참여하는 ‘청렴 골든벨’ 행사도 함께 마련하였다.

  
청탁금지법 등 법규와 제도, 역사, 인물, 상식 등 다양한 유형의 문제를 출제하여 교육효과를 거둘 수 있도록 하였으며, 본선진출자와 최종우승자에게는 상품도 지급하였다.

  
청렴골든벨에 참여한 한 대학생은 “현장 경찰관들과 함께 한 시간이 유익하고 흥미로운 기억으로 오래 남을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경찰청은 지난 8월 ‘청렴문구공모전’도 개최하여, 전 직원을 대상으로 청렴의지를 표현한 청렴문구와 경험사례 등 총 175점을 접수받았다.

  
이 중에서 남부경찰서 노상준 경위의 “부패는 기록되지만, 청렴은 기억됩니다”를 최우수작으로 선정하고, 우수작 11점을 시상하였다.
  
우수작품으로 선정된 청렴문구는 매 주 수요일 광주경찰 전체 직원들에게 문자메시지로 전송하여 청렴문화를 확산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