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정의 '적격', 한국·바른·평화 '지명철회'…조국 후폭풍

김재순 기자 | 기사입력 2019/09/07 [18:13]

민주·정의 '적격', 한국·바른·평화 '지명철회'…조국 후폭풍

김재순 기자 | 입력 : 2019/09/07 [18:13]

▲ 조국 후보자     © 김재순 기자


조국 인사청문회는 우여곡절끝에 마쳤으나 정파에 따라 입장이 둘로 좍 갈린 상황에서 후폭풍도 적잖을 전망이다.

 

여야는 7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적격성 여부를 놓고 대치상황을 연출했다.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은 청문회를 통해 상당한 의혹이 해소됐다고 판단, 적격으로 평가한데 반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 등은 모조리 '부적격'으로 결론을 내리고 대통령의 지명철회를 요구했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청문회를 마친 후 브리핑에서 "청문회를 통해 그간 조 후보자에게 제기됐던 각종 의혹 제기가 가짜뉴스, 근거 없는 정치공세에 의한 것임이 밝혀졌고 상당수 의혹은 충분히 해소됐다"고 전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또 "후보자가 법무부 장관으로서의 직책도 잘 수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평하면서 "문 대통령은 조속히 조 후보자를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해 사법개혁을 완결해 달라"고 촉구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 등 지도부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사법개혁의 대의 차원에서 대통령의 임명권을 존중할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께서 꿋꿋이 개혁의 길로 나가신다면 정의당은 지금까지 그래왔듯이 개혁의 선두에서 험준고령을 함께 넘을 것"이라고 했다.

 

정의당은 앞서 청문회 전에 조 후보자의 적격성과 관련, '보류'입장을 밝힌 바 있다.

 

다만 조 후보자 임명에 대한 반대 여론을 우려한 듯 "조 후보자와 대통령께선 최종 결정 이전에 후보자 부인이 기소까지 된 지금의 상황을 무겁게 받아들여 어떤 선택이 진정 사법개혁을 위한 길인가 깊이 깊이 숙고해주실 것을 요청드린다"고 덧붙였다.

 

이에 반해 김명연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인사청문회가 종료된 지금, 조국 후보자는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수사에 적극 임할 준비를 하라"며 "더 이상 결여된 윤리의식, 당당한 편법 인정, 편향된 정의와 공정의 기준, 무지로 일관하는 모습을 직면한 국민들의 실망을 외면하는 짓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김수민 바른미래당 원내대변인도 논평에서 "결국 결자해지는 청와대의 몫"이라며 "더 이상 새로운 것도 없었고 기대할 일도 없다"면서 청와대의 지명철회 및 국정조사를 촉구했다. 그는 "청와대가 임명강행 방침을 고수한다면 최악의 선택"이라고 경고했다.

 

박주현 평화당 수석대변인도 논평에서 "이제 조국의 시간이 아닌 대통령의 시간이 돼야 한다"며 "(조 후보자를) 읍참마속하고, 입시부정과 사학비리에 대한 개혁의 칼을 빼들라"고 말했다.

 

장정숙 대안정치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조 후보자 부인이 검찰 기소까지 당하게 된 상황으로 후보 자신의 불법, 탈법만 논할 단계는 지났다"며 "사법개혁, 검찰개혁의 대임은 다른 이에게 넘기는 게 순리일 것"이라고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