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제 거취, 제가 선택할 문제 아냐"... 사퇴 거부 입장

김재순 기자 | 기사입력 2019/09/06 [16:35]

조국 "제 거취, 제가 선택할 문제 아냐"... 사퇴 거부 입장

김재순 기자 | 입력 : 2019/09/06 [16:35]

▲  조국 후보자   © 김재순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6일 자신의 거취와 관련, "제 거취는 제가 선택할 문제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사퇴의사가 없음을 밝혔다.

 

조 후보자는 이날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국무위원후보자(법무부장관 조국) 인사청문회'에서 '법무부 장관 만큼은 국민 절반이 반대해도 기어이 해야 하느냐'는 이은재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문에 "제가 기어이 해야 한다는 것은 아니다"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이 의원이 '본인이 본인의 거취결정을 못한다는 것이냐'고 따져 묻자 "양해해달라"고 답했다.

 

당초 일정에서 하루로 인사청문일정이 좁혀진데다, 증인 출석요구서 발송시한 미비로 11명의 출석대상 증인 가운데 단 1명만 출석하고, 그간 언론 등에서 다룬 의혹들외에 새로운 의혹과 증언이 나오지 않고 있는데서 어느 정도 자신감을 느낀 것이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또 조 후보자는 '후보자 가족이 명백하게 탈·위법을 저질러 구속되는 실형을 면치 못할 것 같은데, 후보자는 본인이 관계가 없으니 장관을 해도 상관 없다는 것이냐'는 질문에는 "아무 상관 없다고 하지 않았다. 그 문제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덧붙였다.

 

자신의 부인인 정경심 교수가 검찰 조사를 앞두고 위법한 사실들이 드러날 경우 피소될 위기에 처한 부분과 관련, 조 후보자는 "만일 비위가 드러나면 처벌도 감수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