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조국 청문회 이어 '특검법' 발의 시사... 사퇴 압박 카드?

김재순 기자 | 기사입력 2019/08/27 [15:48]

한국당, 조국 청문회 이어 '특검법' 발의 시사... 사퇴 압박 카드?

김재순 기자 | 입력 : 2019/08/27 [15:48]

▲ 27일 한국당 의원 연찬회에서 발언하는 나경원 원내대표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7일 "(조국 후보자는) 온 국민의 분노가 들끓는데도 듣는 척도 안하고 감싸 돌기에만 급급한 대통령 최측근 권력실세"라며 "결국 답은 특검뿐이다. 조국 게이트 특검이 불가피해 보인다"면서 특검법 발의를 강력 시사했다.

 

그간 특검론이 없지는 않았으나 야권의 들끓는 사퇴 압박 속에 이같이 특검론을 강력 제기하는 것은 조국 후보자에 대한 사퇴압박 카드가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나 원내대표는 또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관련, 10여 곳에서 전방위 압수수색을 진행하는 것에 대해 인사청문회를 무력화하기 위한 압수수색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경기 용인 중소기업인력개발원에서 열린 한국당 의원 연찬회 인사말에서 "조 후보자 본인에 대한 압수수색은 없다"며 "압수수색을 통해 (조 후보자 관련 의혹이) 수사 중인 사건(이라는) 이야기를 하면서 청문회를 무력화시킬 수 있는 부분이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든다"고 말했다.

 

이같은 발언으로 미뤄 야권에서는 청문회 무력화땐 특검으로 갈 수 밖에 없다는 점을 시사한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다.

 

한편, 검찰은 이날 조 후보자 딸의 의전원 입학 과정에서 부정 행위나 특혜가 있었는지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부산대 입학과, 학사과, 학생과 등 3개 부서를 압수수색하고 학사자료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언론보도에 따르면 장학생 선발과 장학금 지급 업무를 담당하는 부산대 의전원 행정실에도 수사관을 파견해 장학금 관련 규정 서류를 모두 가져간 것으로 전해졌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