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일본, 한국 상대로 준비 안된 전쟁 시작"... 해외 언론서도 지적

'다시는 일본에 지지 않는다' 문 대통령 메시지도 그대로 보도

김재순 기자 | 기사입력 2019/08/07 [16:19]

"일본, 한국 상대로 준비 안된 전쟁 시작"... 해외 언론서도 지적

'다시는 일본에 지지 않는다' 문 대통령 메시지도 그대로 보도

김재순 기자 | 입력 : 2019/08/07 [16:19]

▲ 미국 포린폴리시 보도. (사진=뉴시스)     ©

 

수출규제와 화이트리스트 배제를 단행한 일본이 한국을 상대로 싸울 준비도 돼있지 않은 전쟁을 시작한 것이란 시각은 해외 언론에서도 지적하고 있어 주목된다.

 

그러면서 '다시는 일본에 지지않는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대일 강한 메시지도 그대로 보도에 인용되기도 했다.

 

미국 외교전문지 포린폴리시(FP)는 6일(현지시각), "일본과 한국의 갈등으로 가뜩이나 불안정한 세계 경제 성장에 또다른 도전이 빚어지고 있다"고 우려와 함께 일본의 의도를 비판했다고 뉴시스가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FP는 "2차 세계대전 이후 일본은 항상 논란 보다는 타협을 추구하려 노력했고, 경제적 사업적 이익을 우선시하는 전략을 취해왔지만, 이제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이를 바꿀 준비가 돼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FP는 "한일 갈등은 최소한 외면적으로만 보면, 일본이 지난 7월 1일 취한 반도체 제조 등 관련 물질 수출규제와 '화이트리스트' 제외 조치를 둘러싼 것"이라고 지적했다. 하지만 "이 모든 것 뒤에는 강제징용공 문제에 대해 한국을 압박하겠다는 분명한 욕망( a clear desire)"이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이번 아베의 행동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방식과 유사하다고 지적도 곁들였다. 

 

FP는 "일본 정부는 상당한 역류(backblow)에 준비가 돼있어야 했다"며 "삼성은 한국의 국내총생산(GDP)에서 15%를 차지하는 기업인데, 그 어떤 정부도 자국의 핵심 사업을 겨냥한 위협에 직면하면 그냥 나가떨어지기를 거부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한국의 반응에 일본 정부는 앞뒤로 휘청거리고 있다"고 전했다.

 

일본에게 한국은 연간 200억달러 이상의 무역흑자를 기록하는 2위 무역 흑자국인데, 문재인 대통령은 TV로 방송된 각료회의에서 "다시는 일본에 지지않겠다"며 분명한 선을 그었다는 것이다.

 

또 일본 기업계가 장기적으로 보다 우려하는 점은 삼성 등 한국의 대기업들이 거래처를 '보다 안정적인 국가로 바꾸는 일이라면서, 이런 리스크에도 불구하고 아베는 타협할 준비가 돼있지 않은 듯하다고 분석했다. 

 

FP는 이에 따라 일본의 아베도 현재 복잡한 상황에 처해있다면서, 대북 협상에서 소외돼있고 미국의 호르무즈 호위연합 참여 압박을 받고 있으며, 중러 전투기의 독도 상공 비행 등 여러가지 면에서 도전에 처해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아베가 아마도 곧 삼가하는 태도의 가치를 좀더 이해하고, '정치는 사업에 좋지 않다'는 옛 격언을 이해하게 될지도 모른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