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조 정책실장 "日 금융보복 가능성 매우 낮아"

김재순 기자 | 기사입력 2019/08/06 [15:19]

김상조 정책실장 "日 금융보복 가능성 매우 낮아"

김재순 기자 | 입력 : 2019/08/06 [15:19]

▲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 김재순 기자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은 6일 일본의 금융 보복 가능성에 대해 "분명히 20년 전 'IMF 외환위기' 시대와 우리나라의 금융 상황 또는 펀더멘털이 매우 다르기 때문에 매우 낮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실장은 이날 오전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정부는 일본이 금융 보복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보고 있는가'라는 유성엽 민주평화당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김 실장은 "우리나라 자본시장과 여수신 시장에 들어와 있는 일본계 자금은 20년 전에 비해 굉장히 비중이 낮다"며 "따라서 가능성이 낮다고 판단을 하고 있지만 만약의 경우에 대비해 철저한 대비책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일본이 금융 보복을 통해 제2의 IMF 사태를 일으키려고 한다는 호사카 유지 세종대 교수의 인터뷰 내용에 대해서는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잘못된 정보에 기초한 잘못된 판단이라는 것을 설명 드렸고, 호사카 유지 교수도 앞으로는 그와 같은 발언을 하지 않겠다고 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김 실장은 또 우리가 일본에 '보복 대응'을 할 경우 5.37%의 GDP(국내총생산) 손실이 있을 것이라는 한국경제연구소의 분석에 대해 "매우 잘못된 수치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