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경제전쟁] 한일관계 역사적 변곡점... "다시는 지지 않습니다" 외치는 여권

이해찬 "이 난국 어렵고 오래 갈 것"...전화위복 계기

김재순 기자 | 기사입력 2019/08/04 [15:09]

[한일 경제전쟁] 한일관계 역사적 변곡점... "다시는 지지 않습니다" 외치는 여권

이해찬 "이 난국 어렵고 오래 갈 것"...전화위복 계기

김재순 기자 | 입력 : 2019/08/04 [15:09]

▲ 일본의 백색국가 배제조치 이후 처음으로 열린 4일 당정청 긴급협의회에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아 사태는 오래 갈것"이라고 예고하면서도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 김재순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4일 일본의 한국 화이트리스트 배제 결정과 관련, "한국은 지금도 악순환을 원하지 않는다"며 "일본은 부당조치를 철회하고 대화의 길로 나오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당대표회의실에서 가진 제7차 긴급 고위당정청협의회 모두발언을 통해 "일본 정부가 선을 넘었다"며 "화이트리스트 배제는 한국에 대한 경제전쟁을 선포한, 명백한 도발이라고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또 "당정청의 헌신과 노력이 매우 중요하다"며 "정세균 전 국회의장을 좌장으로 최재성 의원과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등이 참여하는 대책반 구성을 제안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고위당정청 회의는 지난 2일 일본의 화이트리스트(수출우대 심사국) 배제 결정 이후 처음 열렸다.

이날 당정청 회의에는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 조정식 정책위의장을 비롯한 민주당 지도부와 이낙연 국무총리, 홍남기 경제부총리, 강경화 외교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최종구 금융위원장, 조세영 외교부1차관 등 정부 인사가 참석했다.

 

청와대에선 김상조 정책실장,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 강기정 정무수석, 이호승 경제수석 등이 자리했다. 민주당은 이날 회의장 배경막(백드롭)으로 '오늘의 대한민국은 다릅니다, 다시는 지지 않습니다'를 내걸었다.

 

이 대표는 그러면서 "반세기 이상 이어진 한일관계가 큰 변곡점을 맞았고, 이 난국은 매우 어렵고 오래갈 것으로 생각한다"며 사태 장기화를 전망했다. 이어 "최선을 다해 방어하도록 해야한다"며 "한번은 넘어야 할 산이고, 건너야 할 강이다"라고 부연했다.

 

이번 사태를 '전화위복'으로 삼아야 한다는 뜻을 재차 강조했다. 이 대표는 "과감한 선제 대응으로 피해를 최소화해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아야 한다"며 "이번 사태가 산업경쟁력 강화와 제조업 혁신을 이루는 전화위복이 될 수 있게 적극적인 정책을 펼쳐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국제 여론전 강화도 주문했다. 이 대표는 "일본 정부의 비정상적 행태를 국제사회에 알리고 우리 대응의 정당성에 대한 지지를 확보해야 한다"며 "도덕적 우월성을 견지해나가야 한다"고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