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이제는 '반일 프레임' 아닌 '극일 프레임'으로 가야"

김재순 기자 | 기사입력 2019/08/02 [18:55]

나경원 "이제는 '반일 프레임' 아닌 '극일 프레임'으로 가야"

김재순 기자 | 입력 : 2019/08/02 [18:55]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김재순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일본의 백색국가 배제 각의 결의가 나온 2일, "당장 시급한 것은 이 위기를 어떻게 돌파하느냐인데 결국 저희는 이제는 극일로 가야된다"며 '극일 프레임으로 갈 것을 강조했다.

 

반일감정을 조장하려한다고 공격했다가 그동안 집권 여당으로부터 '친일파' '매국노' 프레임에 덧씌워져 있던데서 탈피, 당파적 이익을 떠나 극일하는데 힘을 쏟겠다는 의지로 보인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릴 추경 예산 처리를 위한 본회의 개의에 앞서 가진 당 의총 모두발언에서 "이제 그동안 국익보다 당파적 이익에 있었다면 국익으로, 그리고 이제는 반일 프레임보다는 극일 프레임으로 가야 된다"고 강조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그래서 자유한국당은 극일을 위한 단기적 외교해법은 물론이고, 또 중장기적으로 산업경쟁력을 강화하는데 있어서 진정한 극일의 길에 있어서 초당적 협력을 지속적으로 하겠다"고 생각한다고 밝히고 "앞으로 우리 의원님들께서도 극일의 방법에 대해서 상임위 차원에서 활발할 활동을 해주시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나 원대대표는 이와 함께 "저는 오늘의 이러한 위기를 보면서 이 친북의 행태, 또 친북, 반일에만 의존하는 이 정부에 대해서 우리가 야당이 중심을 더 똑바로 잡아야 된다"며 "오늘 본회의를 하면 국방위, 운영위를 빼놓고는 하방(夏放) 활동을 많이 하실 텐데 이러한 역할을 각자 지역에서 해주시면 어떨까 이런 생각을 해봤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추경안 처리가) 이렇게 오래 걸렸으나 오래 걸린 만큼 내용이 그래도 나아진 추경을 통과하게 된 점이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며 본회의장에 들어가기 전에 소속 의원들의 마음을 다잡는 모습을 보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