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군, 태풍‘다나스’북상 상황판단회의 실시

명현관 군수“군민피해 없도록 선제대응 만전”직원비상근무 돌입

오승국 기자 | 기사입력 2019/07/19 [12:59]

해남군, 태풍‘다나스’북상 상황판단회의 실시

명현관 군수“군민피해 없도록 선제대응 만전”직원비상근무 돌입

오승국 기자 | 입력 : 2019/07/19 [12:59]

 

▲ 해남군은 태풍 ‘다나스’북상에 따라 19일 재난대응관련 실과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명현관 군수 주재로 상황판단회의를 개최했다.     © 사진=해남군

 

[시사코리아 = 오승국 기자]해남군은 태풍 ‘다나스’북상에 따라 19일 재난대응관련 실과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명현관 군수 주재로 상황판단회의를 개최했다.

 

회의에서는 기상현황과 재난 관련 실과소의 대처 계획을 보고받고, 군민안전과 농작물 관리, 주요시설물 점검 등 분야별 대비 사항을 점검했다.

 

해남군은 19일부터 재난대책안전본부를 가동하고, 오후 1시부터 직원 비상근무에 들어간다.

 

앞서 부서별 현지출장과 예찰활동을 실시해 취약지역에 대한 안전 조치를 점검했으며, 농경지를 비롯한 어항, 대형공사장 등 재해 위험지에 대한 일제 점검도 마무리했다.

 

명현관 해남군수는 “태풍 대비사항을 철저히 점검해 상황 발생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해야한다”며, “태풍이 해남에 직접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군민들께서도 태풍관련 기상상황에 관심을 갖고, 방송이나 재난문자를 통해 안내하는 내용을 준수해 피해가 없도록 대처해 줄 것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