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한국 때리기' 패착 가능성… 내각 지지율 최대 7%P하락

아사히 여론조사 3%P 하락 ... 니혼게이자 조사에선 7%P 떨어져

김재순 기자 | 기사입력 2019/07/15 [13:33]

아베 '한국 때리기' 패착 가능성… 내각 지지율 최대 7%P하락

아사히 여론조사 3%P 하락 ... 니혼게이자 조사에선 7%P 떨어져

김재순 기자 | 입력 : 2019/07/15 [13:33]

▲ 고심하는 아베     © 김재순 기자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참의원 선거(7월21일)를 앞두고, 지지층 결집을 위해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조치를 강화하는 등 경제보복 조치에 나섰지만 내각 지지율은 오히려 하락세를 시현, 결국 패착으로 귀결되는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하지만 일본인 과반 이상이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에 대해서는 지지를 나타내고 있어 대조적이다.

 

15일 일본 언론보도에 따르면 아사히신문이 지난 13~14일 실시한 18세 이상 유권자 100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전화여론조사 결과, 내각 지지율은 42%로 지난달 22~23일 조사 때 보다 3%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베 총리의 '한국 때리기'가 지지율 끌어올리기에 별다른 효과를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는 해석이 나오는 이유다.

 

또 같은 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지난 12~14일 18세 이상 유권자 2만682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 결과,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전달 조사보다 7%포인트 하락한 49%로 나타났다.

 

교도통신이 지난 12~13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도 아베 내각 지지율은 46.5%로 전달보다 1.1% 하락했으며, 지지통신이 지난 5~8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도 내각 지지율은 전달보다 1.8%포인트 하락한 43.1%를 기록했다.

 

그러나 이와는 대조적으로 일본 국민 절반 이상이 아베 정부의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에 찬성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응답자의 56%가 일본의 한국에 대한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 강화 조치에 대해 "타당하다"고 답해, "타당하지 않다"고 답한 응답률(21%)을 크게 웃돌았다. 

 

선거를 앞둔 아베 총리의 '한국 때리기'가 지지율 상승으로 연결되지는 않았지만, 한국에 대한 경제보복에는 일본 국민들이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아베 총리의 한국 때리기 전략에도 지지율이 하락세를 나타내고 있는 것은, 이번 선거의 핵심 이슈인 '소비세율 인상' 및 '공적연금 문제' 등에 대한 국민적 반감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이번 아사히 조사에서 응답자의 52%는 10월로 예정된 소비세율 인상(8%→10%)에 "반대한다"고 답해, "찬성한다"는 응답률 42%보다 많았다. 또 연금 등 노후불안에 대한 아베 정권의 노력에 대해 응답자 62%가 "평가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평가한다"는 22%에 불과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