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피모 "노영민 비서실장·이해찬 대표 무고혐의 고소 예정"

靑과 민주당으로부터 고발당한 네티즌피해자모임(네피모) 기자회견 '맞대응'

김재순 기자 | 기사입력 2019/07/04 [12:11]

네피모 "노영민 비서실장·이해찬 대표 무고혐의 고소 예정"

靑과 민주당으로부터 고발당한 네티즌피해자모임(네피모) 기자회견 '맞대응'

김재순 기자 | 입력 : 2019/07/04 [12:11]


강원도 고성 산불 당시 문재인 대통령의 행적에 대해 의혹을 제기하는 게시물을 공유했다가 청와대 노영민 비서실장과 민주당 이해찬 대표로부터 고발당한 네티즌들은 <청와대와 민주당으로부터 고발당한 네티즌 피해자 모임(이하 네피모)>을 결성하고 모든 법적 대응에 나설 방침이라고 4일 밝혔다.

 

네피모는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및 이해찬 민주당 대표를 무고 혐의로 고소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네피모에 따르면,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지난 4월12일 해당 네티즌들이 강원도 산불 화재가 있었던 4월4일 저녁 문재인 대통령 등이 ‘언론사 사장들과 술을 마시느라 화재 대응이 늦었다’라는 내용의 허위사실을 불특정 다수에게 전파함으로서 허위의 내용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하였다며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고발장을 제출한 바 있다.

 

하지만 네피모는 "강원도 산불 화재 당일(4.4) 관련 언론에 게재된 각종 사진들을 볼 때 해당 네티즌들이 주장한 내용을 허위로 단정할 근거가 없다"고 주장했다.

 

또 문재인 대통령은 YTN 등의 방송사들이 재난방송을 시작한 지 5시간 이후에야 산불화재 진압 대응을 지시했다는 것이다. 여기에 대해 국회의원들이 “대통령이 전날 저녁 언론사 모임에서 술을 많이 마신 것이 아니냐”는 의문을 제기하기도 했다.

 

네피모는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세월호 사태 당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세월호 대응을 ‘초 단위로 밝히라’고 압박했었다"며 "네티즌들이 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대통령의 ‘산불 대응’ 행적에 의문을 제기한 것이 어떻게 명예훼손이 될 수 있습니까? 인터넷이라는 열린 공간에서, 시민이 이 정도의 의사 표현도 할 수 없다는 말입니까? 대한민국이 스탈린이 지배하던 국가통제, 국가 검열의 나라입니까?"라고 반문했다. 네티즌들의 의사표명은 헌법이 정한 ‘의사 표현의 자유’ ‘언론의 자유’에 해당한다는 주장이다.

 

네피모측은 "앞으로 문재인 정권의 ‘언론 출판 자유’ 탄압, 시민의 정치 참여 탄압에 맞서 싸울 것"이라며 "청와대와 민주당은 고성 산불 당시 문재인 대통령의 행적을 분 단위로 소상하게 밝혀서, 문대통령의 전날 밤 음주가 어느 정도로 이뤄졌는지 해명하고, 네티즌들이 게시한 내용 중 어디가 허위사실인지 밝혀달라"고 말했다.

 

네피모는 이어 "우선 우리는 사실 관계에 대한 확인과 해명 작업 없이, 시민들을 무더기로 고발한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이해찬 민주당 대표를 무고 혐의로 서울지방경찰청에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