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미디어특위 구성 … 본격적 활동 시작

김재순 기자 | 기사입력 2019/07/01 [23:35]

자유한국당, 미디어특위 구성 … 본격적 활동 시작

김재순 기자 | 입력 : 2019/07/01 [23:35]


자유한국당은 1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미디어특별위원회 구성안을 의결하고, 내년 총선에 대비한 미디어 대응체제 정비에 나섰다고 밝혔다.

 

미디어특위 위원장은 박성중 서초을 국회의원이 맡고, 길환영 전 KBS 사장이 공동위원장을 맡기로 했다. 특위위원은 추경호, 최교일, 민경욱 의원과 이순임(전 MBC 공정방송노조위원장), 정인철(전 매일경제신문 기자), 조희수(전 SBS 아나운서), 문충운(현 환동해연구원장), 정택진(전 중앙일보 기자), 최호정(전 서울시의원), 김덕중(현 디지털서울문화예술대학 예술경영학과 교수), 최대현 (전 MBC 아나운서) 등으로 구성됐다.

 

미디어특위는 별도의 법률자문단을 두고, 각종 미디어 관련 이슈에 대한 실시간 대응 시스템을 구축하기로 했다. 법률자문단장은 고양갑 당협위원장 이경환 변호사가 맡기로 했다. 윤기찬, 김기윤, 황성현 변호사 등 10여명이 법률자문을 전담한다.

 

미디어특위는 첫 행보로서 자유한국당 여성 당원들이 속옷 노출 퍼포먼스를 하고 이를 황 대표께서 격려한 것처럼 허위사실을 유포한 한겨레신문 기사를 언론중재위원회에 제소했다. 관련 민사상 손해배상 소송도 준비 중이다.

 

미디어특위는 현재 문 대통령 고성산불 행적 의혹제기로 고발당한 네티즌 75명에 대해 법률지원 접수를 받고 있다.

 

현재 피해 네티즌 21명의 신원을 파악해서 법률상담을 진행하는 중이다. 이와 관련해 7월 5일 오후 7시 경 시민단체와 연대해 설명회를 개최하는 등 표현의 자유를 수호 하고 문재인 정권의 네티즌 탄압을 저지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미디어특위 박성중 의원은 “이번 고발 건을 통해 고성 산불 당시 문재인 대통령의 행적에 대해서 한 점의 의혹도 없이 진실이 밝혀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미디어특위는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에게 고발당한 네티즌을 ‘가짜뉴스를 유포한 네티즌’이라고 허위사실을 보도한 2개 언론사 (서울신문, 강원도민일보)에 대해 언론중재위원회 정정보도 신청을 금일 완료했다. 미디어특위 법률지원단에서는 위 2개 언론사에 대해 민사상 손해배상 소송을 추가로 제기할지 여부를 검토 중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