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 풍향계] 한국당이 조 국 수석 법무장관 '발탁설'에 떠는 이유

7~8월 대폭 개각설 속 하마평 무성

김재순 기자 | 기사입력 2019/06/26 [16:26]

[정가 풍향계] 한국당이 조 국 수석 법무장관 '발탁설'에 떠는 이유

7~8월 대폭 개각설 속 하마평 무성

김재순 기자 | 입력 : 2019/06/26 [16:26]

▲ 더불어민주당 확대간부회의. (사진=국회기자단(가칭))     ©


청와대가 오는 7~8월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해 일부 장관 개각을 검토하고 있다는 풍문이 파다한 가운데, 청와대 조 국 민정수석의 법무장관 발탁이 조심스레 점쳐지고 있어 야권이 긴장하는 모습이다.

 

26일 정가에 따르면 최근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지명되면서 검찰개혁에 힘을 실은 박상기 장관과 총선 출마 장관들이 개각 대상이 될 것이라는 전언인데, 국회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 지정으로 검경수사권 조정 등 검찰개혁의 1차 관문을 넘었고, 윤석열 후보자 지명으로 검찰개혁에 힘이 실린 만큼 박 장관을 교체할 타이밍이 무르익고 있다는 것이 장관 교체설의 배경이 되고 있다.

 

조 수석은 잠재적 대권 후보군으로 분류되면서도 총선에서의 '조커' 활용설도 병존하는 상황이라 예단할 상황은 아니지만 적어도 문재인 대통령의 지비권 후반기 검찰 개혁드라이브를 완성할 사령탑으로서의 법무장관 이동역시 가능성이 매우 높은 것으로 점쳐져왔다.

 

이같은 분위기가 점쳐지면서 야권 특히 자유한국당으로서는 무척 신경쓰이는 대목이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이를 의식, 이날 당 원내대책회의 모두발언에서 "경질이 됐어도 몇 번은 됐어야할 조국이 이젠 법무부장관으로 거론되는데, 이번에는 반헌법적 패스트트랙의 장본인을 사법질서를 관장하는 법무부 장관으로 세우려한다"고 비난의 화살을 날렸다.

 

나 원내대표는 또 "이는 문재인 정권이 패스트트랙 독재를 더 이상 멈출 수 없다는 선포"라며 "공포정치로 사실상 보수 우파를 추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국회 정상화 협상을 이어가는 와중에도 끝내 경찰을 앞세워서 야당의원들을 (소환 조사하는 등)지속적으로 압박하고 있다고도 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청와대가 원하는 것은 국회 정상화가 아니라 야당 종속화"라며 "야당 탄압으로 인해 우리당의 강한 불신과 분노는 잦아들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결국 한국당이 조국 민정 수석의 법무장관 발탁을 두려워하는 것은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를 앞세운 검찰 사정이 본격화할 것이라는 나름의 분석때문이 아니겠느냐는 관측이다.

 

한편, 여권 주변에서는 내년 4월 국회의원 총선거 출마를 희망하는 장관들을 더 이상 붙잡고 있을 수 없다는 이유에서 7~8월 개각설이 파다한 실정으로, 현재 총선 출마가 예상되는 현역의원 출신 장관은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을 비롯해 김현미 국토교통, 진선미 여성가족부,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등이며,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도 현역 의원은 아니지만, 총선 출마가 예상된다는 분석이다.

 

또 정가 주변에서는 여권 대선후보 중 지지율 1위인 이낙연 총리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대항마로 유력시되고 있으며, 특히 김현미 장관, 유영민 장관은 지난 문재인 정부 2기 개각 당시 이름이 올랐으나 후임자가 인사청문회를 통과하지 못해 장관직이 연장된 상태로 차기 개각을 통해 자리를 언제 비워줘도 대내외적 영향이 크지 않을 것이란 분석을 내놓고 있다.

 

이같은 이유 등으로 문 대통령이 이르면 내달이나 늦어도 8월에는 개각을 단행하고 총선 출마 장관들을 여의도로 돌려보내지 않겠느냐는 관망을 내놓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