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으로 다진 1년, 대한민국 미래로 도약하는 3년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취임 1년 기자회견

이훈 기자 | 기사입력 2019/06/26 [12:13]

혁신으로 다진 1년, 대한민국 미래로 도약하는 3년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취임 1년 기자회견

이훈 기자 | 입력 : 2019/06/26 [12:13]

 

▲ 광주광역시청사    

 

[시사코리아 = 이훈 기자]광주광역시 이용섭 號의 민선 7기 1년은 혁신과 소통의 양 날개를 통해 해묵은 과제들을 속속 해결하고 산업불모지인 광주를 4차 산업혁명의 선도도시로 탈바꿈한 기간이었다는 평가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26일 오전 광주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취임 1년의 6대 분야 100대 성과와 남은 3년의 10대 핵심 정책방향을 밝혔다.

 

특히, 이용섭 시장은 ▲ 광주형 일자리 사업인 노사상생의 자동차공장 투자협약 체결 ▲ 협치행정의 성공모델인 도시철도 2호선 건설 ▲ 광주 미래 일거리‧먹거리를 창출할 4차 산업혁명 선도도시 기반 조성 등을 3대 성과로 꼽았다.

 

이용섭 시장은 “지난 1년은 새벽부터 밤늦게 까지 휴일 없는 강행군의 날들이었지만 고향 광주를 위해 일할 수 있다는 것 자체가 기쁨이고 보람된 시간이었다”며 “오랜 시간 정치적 차별과 소외로 인해 경제적으로 낙후된 변방의 광주를 대한민국의 미래로 우뚝 세우기 위해서는 본립도생(本立道生), 혁신을 통해 기본을 바로 세워 새로운 길을 내야만 했다”고 혁신의 중요성을 밝혔다.

  

이어 “따라서 취임과 함께 광주 비전(광주, 대한민국 미래로), 시정목표(정의롭고 풍요로운 광주), 양대 정책수단(광주다움의 회복, 좋은 일자리 창출), 3대 시정가치(혁신‧소통‧청렴)를 제시하고 본격적인 혁신을 추진했다”며 “이를 위해 일자리 중심으로 시정을 전면 개편하였고 행정시스템과 조직문화 그리고 일하는 방식을 대대적으로 혁신하였고 ‘현장에 답이 있다’는 자세로 시민들과 삶의 현장에서 긴밀하게 소통하면서 시정에 대한 신뢰를 회복하고, 시민들의 적극적인 시정참여를 이끌어냈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그 결과 1년 동안에 궤도를 이탈한 광주시정을 정상궤도로 안착시켰고, 길게는 수십년 짧게는 수년 동안 해결되지 못한 해묵은 과제들을 속속 해결하는 성과를 거두었으며 산업불모지 광주를 4차 산업혁명의 선도도시로 탈바꿈 시켰다”고 평가했다.

  

끝으로 이 시장은 “광주시민의 신뢰 속에 혁신으로 이뤄낸 6대 분야 100대 성과를 바탕으로 앞으로 남은 3년. 10대 핵심정책을 본격적으로 추진해 광주를 대한민국의 미래로 우뚝 세우겠다”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