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교육청, 3천만원대 급식실 스마트세척기 '업체 몰아주기' 의혹

여 명 의원 "교육청 공무원들이 학교에 급식조리기구 특정 업체 제품 강매 제보 들어와"

김재순 기자 | 기사입력 2019/06/18 [17:13]

서울시교육청, 3천만원대 급식실 스마트세척기 '업체 몰아주기' 의혹

여 명 의원 "교육청 공무원들이 학교에 급식조리기구 특정 업체 제품 강매 제보 들어와"

김재순 기자 | 입력 : 2019/06/18 [17:13]

 

 

지난 3년간 서울시 교육청 관내 학교 급식실에 설치된 2500만원에서 3000만원 이상 고가의 ‘스마트세척기’ 전부가 특정 업체의 제품으로만 구매됐다는 주장이 제기돼 특정회사 제품 몰아주기가 아니냐는 의혹을 사고 있다.

 

서울시의회 여 명 의원(자유한국당. 비례)은 지난 17일 제287회 정례회 교육감 대상 질의를 통해 "서울시교육청이 제출한 ‘최근 3년간 스마트세척기 구매현황’자료를 근거로 학교 현장에서 특정 업체 구매를 강매하고 있다"고 밝혔다.

 

여 의원에 따르면  ‘ㄷ’ 사는 1000만원 이상 급식조리기구의 30%, 세척기의 75% 점유중이며, 최근 3년간 이 스마트 세척기를 고가에 구매한 학교는 74개교이며 이중 70개교가 공립이었다.

 

여 의원은 이어, “몇몇 학교는 급식실 식기세척기를 구매하려고 예산 신청서를 보내고 나서 그 중간 과정에서 무슨 일이 있었는지, 다시 수정해 특정업체의 스마트세척기 가격으로 예산을 올린 것으로 드러났다” 고 했다.

 

서울 ‘ㅁ’ 초등학교는 2017년 예산편성과정서 누락된 긴급 예산이라며 ‘ㄷ’ 업체의 3500만원 짜리 스마트세척기로 특별교부금 신청을 했다. 다른 학교의 경우 애초에는 1900만원 제품을 신청했으나 추후 2900만원 제품으로 변경하면서 다른 급식실 조리기구 예산을 줄여야만 했다는 것이다.

 

여 의원은 또 “이미 일선 학교 현장에서는 급식조리기구를 강매하는 ‘모 교육지원청의 모 팀장’ 이라는 식으로 특정이 되어있다. 이지경이 됐다는 것은 의혹이 실체가 있다는 뜻이다" 라고 발언했다.

 

이에 조희연 교육감은 “특정사 제품을 강매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하면서 “단호하게 처리할 것”이라고 답변했다.

 

한편 서울시교육청은 지난 2018년 청렴도 순위에서 전국 지자체 중 꼴찌를 기록했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