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문종 의원, 한국당 탈당... 파장은?

김재순 기자 | 기사입력 2019/06/18 [15:27]

홍문종 의원, 한국당 탈당... 파장은?

김재순 기자 | 입력 : 2019/06/18 [15:27]

▲ 홍문종 의원     © 김재순 기자

 

홍문종 의원은 18일 "태극기 세력을 주축으로 하는 정통 지지층 결집과 선명한 우파 정책으로 보수정권 창출에 나설 것"이라며 자유한국당 탈당을 공식화했다.
  
홍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탈당 기자회견을 열고 "더는 한국당 역할을 기대하기 쉽지 않다는 판단이 들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홍 의원은 또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이 정치음모와 촛불 쿠데타 등으로 날조된 정황이 기정사실로 되고 있다"며 "황교안 대표에게 왜곡에 맞서 탄핵백서 제작을 제안했지만 답이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탈당 선언 이후에) 돌아온 것은 ‘박근혜 대통령팔이’, ‘보수분열’, ‘공천 꼼수’ 같은 상스러운 욕설과 저주성 악담이었다"고 덧붙였다.
  
탈당에 이은 신당 창당이 보수분열로 이어지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는 “보수정당의 외연 확장으로 평가되어야 한다”며 “애국의 길, 보수재건의 길에서 다시 만나게 되리라 본다”고 했다.  
  
홍 의원은 17일 한국당을 탈당계를 제출했다. 이후 조원진 대표와 함께 대한애국당 공동대표로 추대됐고 ‘신공화당’(가칭)이라는 당명으로 창당을 예고했다.

하지만 선서관리위원회는 '신공화당' 당명 사용은 기존에 존재하고 있는 '공화당'과의 차별성 문제로, 불가한 상태라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가까운 의원들일수록 부담을 줄까봐 (탈당하자는) 말씀을 드리지 않았다”며 “보수우파가 태극기 세력을 중심으로 재편될 수 있는 가능성에 의혹도 있지만 한국당뿐 아니라 다른 당 의원도 동참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황교안 대표 체제는 보수세력을 아우를 수 있는 상황이 아니라고 많은 이들이 판단하고 있다”고 부연하면서도, 박 전 대통령과 정치 일정에 대한 상의는 없었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