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무조건 국회 개원ㆍ추경 통과, 아무나 붙잡고 결혼하라는 얘기"

남여 결혼에 비유 "아무나 붙잡고 결혼않듯 어떤 추경인지 안따지고 무조건 통과시키라는 것은 안맞아"

김재순 기자 | 기사입력 2019/06/17 [20:37]

나경원, "무조건 국회 개원ㆍ추경 통과, 아무나 붙잡고 결혼하라는 얘기"

남여 결혼에 비유 "아무나 붙잡고 결혼않듯 어떤 추경인지 안따지고 무조건 통과시키라는 것은 안맞아"

김재순 기자 | 입력 : 2019/06/17 [20:37]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김재순 기자


한국당을 뺀 여야 4당이 6월 임시국회 소집요구서를 제출한 가운데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7일 여권 등 무조건적인 국회 임시회 개회를 주장하는 것은 마치 아무나 붙잡고 결혼하라는 것과 같은 얘기라며 남녀 결혼식에 비유해 우회적으로 무조건적인 임시회 개회에 대한 반대입장을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우리가 무조건 아무나 붙잡고 결혼하면 행복한 것이 아니고, 어떤 사람과 결혼을 하느냐가 본질일 것"이라며 "마찬가지로 국회도 추경도 그 자체가 목적이 아니다. ‘어떤 국회냐, 어떤 추경이냐’가 본질"이라고 말하면서 이같이 설명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그런데 청와대와 여당은 어떤 국회이고, 어떤 추경인지 묻지도 따지지도 말고 무조건 통과시키라고 한다"며 "일단 아무나 붙잡고 결혼하라는 식과 다름없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또 "청와대와 여당은 패스트트랙을 날치기로 해서 ‘비정상 국회’, ‘일 못하는 국회’를 만들어 놓고 ‘아무것도 양보 할 수 없다’라는 태도로 일관하는 것과 다름없다고 생각한다"면서 "지금 국민들이 간절히 바라는 것이 무엇이겠나. 제발 우리 경제 숨통을 틔워줄 민생국회"라고 주장했다.

 

지금 경제가 왜 어려운지, 도대체 어디에 그 원인이 있는지 따져봐야 되지 않겠냐는 것이 자유한국당측이 국회 임시회 개회 전에 '경제청문회'를 열 것을 주장하는 이유라는 설명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