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포토] 다뉴브강가의 슬픈 장미 꽃다발

김재순 기자 | 기사입력 2019/05/31 [14:38]

[SK포토] 다뉴브강가의 슬픈 장미 꽃다발

김재순 기자 | 입력 : 2019/05/31 [14:38]

▲ 다뉴브강가. (사진=국회기자단(가칭)/현지 교민 제공)     © 김재순 기자

 

33명의 한국인 단체 여행객을 태운 헝가리 부다페스트 유람선 침몰사고 이틀째인 31일(한국시간) 현장의 구조와 수습이 본격화하는 가운데 사고 현장의 소식들이 외신과 현지 교민 등을 통해 속속 들어오면서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외신과 현지 교민 등에 따르면 참극의 현장으로 돌변한 다뉴브강 부다페스트 국회의사당앞 강가.

 

지금은 사고 수습 대원들과 애도 시민들외에는 그 아름답다던 경관과 무수한 유람선들은 사라진 채 이미 슬픔의 강가로 변한 상태다. 시민들이 두고 간 장미꽃 헌화들이 여기 저기 눈에 띈다.

 

 

이번에 사고를 당한 여행사인 '참좋은여행사'는 사고 직전 야간 다뉴브강 투어를 위해 당초 KRX라고 하는 여행사 소속 탑승객이 탈 순서였는데, 불운하게도 그 여행사 소속 승객 1명이 늦어지는 바람에 순서를 바꿔서 먼저 탄 것이 참극을 맞을 줄이야 꿈에도 생각 못했을 것이란 얘기다.

 

한편, 우리 정부는 이날 국내에 있는 피해자 가족과 연락체계 유지와 함께 즉각적으로 상황을 공유토록 하는 한편 현지에 신속 대응팀을 급파, 사고 수습과 탑승자 가족 지원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