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10% 상승해도 영업이익률은 효과 '미미'

최효정 기자 | 기사입력 2019/05/30 [15:32]

원/달러 환율 10% 상승해도 영업이익률은 효과 '미미'

최효정 기자 | 입력 : 2019/05/30 [15:32]

▲ 환율인상이 기업 영업이익률에 미치는 영향. (그래프=한경연 제공)     © 최효정


[시사코리아=최효정 기자] 환율 상승으로 인한 기업 실적 개선이나 수출 증가는 제한적일 것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이에 따라 환율 상승이 영업이익률에 미치는 효과는 미미하다는 얘기다.

 

한국경제연구원(이하 한경연)이 국내 매출 1000대 기업을 대상으로 환율 상승에 따른 영향을 조사한 결과 원/달러 환율 10% 상승에 따른 효과는 영업이익률 개선 0.5%p, 수출 증가율 1%p 상승에 그쳤다고 30일 밝혔다.

 

기업이 2019년 사업계획 수립 시 설정한 원/달러 환율은 1,096.7원이었다.

 

최근 원/달러 환율은 1,200원 직전까지 급등해 기업들은 연초 대비 원화가치 6.9% 하락을 경험했고, 조사 시점인 5월 현재, 연평균 환율을 1,147.2원/달러 수준으로 전망해 연초 설정한 환율 대비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수출 기업, 환율 10% 상승해도 수출은 1.0%p 늘어날 듯

 

환율 상승에도 기업의 영업이익률 개선 효과는 제한적이었다. 환율 10% 상승에 영업이익률 ‘영향 없음’이라는 응답이 32.9%로 가장 많았고 ‘0~2%p 개선’(17.8%)이 뒤를 이었다. 전체적으로 영업이익률이 ‘개선된다’ 42.8%, ‘감소한다’도 24.3%로, 환율 10% 상승에 따른 영업이익률 개선은 0.5%p에 그쳤다.

 

환율 상승의 수출 개선 효과도 시중의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환율 10% 상승시 수출이 ‘늘어난다’는 기업이 47.7%, ‘영향 없다’는 기업도 37.9%로, 수출 개선 폭은 1.0%p로 미미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경연은 환율 상승이 영업이익률과 수출에 미치는 영향이 제한적인 이유에 대해, “최근 한국의 산업구조는 기업들이 다변화된 글로벌 공급망을 갖춘 복잡한 생태계”라고 설명하면서 “환율 상승이 가격경쟁력을 높혀 수출이 늘어난다고 단정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환율 상승이 미치는 가장 큰 영향으로 기업들 40.1%가“원자재 재료비용 부담 증가”를 꼽아

 

최근 환율 변동으로 기업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부분을 물어보는 문항에 ‘원자재 재료비용 부담 증가’라는 응답이 40.1%로 가장 높았고, 이어서 ‘외화환산이익 증가(30.9%)’, ‘경영환경 불확실성 증대(12.5%)’, ‘수출 가격경쟁력 확대(10.5%)’  순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급격한 환율 변동에 대해 (+) 효과로 응답한 기업은 41.4%인 반면, (-) 효과로 응답한 기업은 56.5%로 더 많았다. 이 결과는 환율 상승이 기업과 경제전반에 미치는 영향이 기대와 다를 수 있음을 시사한다고 한경연은 밝혔다.

 

추광호 한경연 일자리전략실장은 “환율상승이 기업에 유리하다는 기대가 단순히 적용되기는 어렵다”면서, “글로벌 수요 둔화와 미중 무역갈등에 따른 불확실성은 여전한 반면, 기업의 체질변화와 경쟁력 강화는 더뎌, 최근 환율 상승에 따른 수출 반등에는 한계가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추 실장은 또 "환율이 올라 어려움을 겪는 기업도 있는 만큼, 급격한 외환시장의 변동에 대한 정부와 기업의 면밀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